“삼성전자, 신년 코스피 랠리 PER 결정짓는다…시총 1위 시장 주도권 강화”

115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연합뉴스)

신년 코스피 주가수익비율(PER)은 삼성전자에 따라 결정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최근 삼성전자가 52주 신고가 랠리를 이어가고 있어 이를 통해 낙관론을 확인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28일 신한투자증권은 “시가총액 1위는 주식시장 색깔을 변화시키는 주도 업종을 의미한다. 1위 지위에 들면 주가는 시장 대비 아웃퍼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유준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강세 이유로 “12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기점으로 미국 연착륙 기대 강화로 외국인 프로그램 매수가 강해졌고 미국 빅테크에서 기술주 전반으로 확산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반도체가 수출 회복을 주도할 조짐이 나타나며 이익 회복에 대한 기대를 반영하고 온디바이스 AI 및 CXL(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 등 신기술 모멘텀도 동반됐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AI(인공지능)가 탑재된 스마트폰 갤럭시 S24를 오는 1월 17일에 공개할 예정이다. 세계 최초 온디바이스 AI 탑재 스마트폰으로 시장의 기대가 삼성전자로 집중될 가능성이 커졌다. 외국인 투자자는 팬데믹 랠리와 긴축 구간을 거치면서 삼성전자의 지분율을 줄이고 있다.

최 연구원은 이에 대해 “(외국인은) 작년 말부터 비중을 확대했으나 과거 대비 지분율이 높지 않아 확대 여력은 남아 있다. 삼성전자의 PER은 KOSPI 대비 프리미엄을 받고 있는데 반도체 수출 회복과 AI 관련 모멘텀이 더해진다면 PER이 반등할 여지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향력이 커지면서 KOSPI의 PER은 삼성전자가 결정할 개연성이 높다. 한편으로 쏠림 현상이 강화된다면 삼성전자를 제외한 종목의 소외 현상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