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한국 수출제한에 보복 예고…”대응할 권리 있어”

107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EPA·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군사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품목의 러시아 수출을 추가로 금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러시아가 보복 조치를 예고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의 수출 금지 결정에 대해 “미국의 요청에 따른 비우호적인 조치”라며 “한국 경제와 산업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는 이에 대응해 조처할 권리가 있다”며 “이는 반드시 대칭적이지는 않을 것이고 그들(한국인)은 이에 놀라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6일 국제사회의 대(對)러시아 수출통제공조를 위해 군사 목적으로 전용 가능한 682개 품목을 상황허가 대상에 추가하는 ‘제33차 전략물자 수출입 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

682개가 추가되면 상황허가 대상 품목은 모두 1159개로 확대된다. 건설중장비, 이차전지, 공작기계, 항공기 부품 등 군용 전용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 품목이 추가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