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여전’ 1~11월 실질임금 작년보다 1% 감소

136

10월 실질임금 334만8000원

1∼10월 누계 354만2000원

11월 사업체종사자 28만명↑

11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고용노동부 11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고용노동부

올 10월까지 근로자 월평균 실질임금이 1년 전보다 1.0% 낮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11월 기준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은 379만2000원으로 1년 전보다 4.4%(16만1000원) 올랐다.

근로자들의 1∼10월 누계 월평균 임금총액도 1년 전보다2.7% 상승한 394만4000원을 기록했다. 다만 이 기간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실질임금은 354만2000원으로 1년 전보다 1.0%(3만4000원) 줄었다. 10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3.7%로 명목임금 상승률(2.7%)보다 높은 탓이다.

10월 한 달만 놓고 봐도 실질임금은 줄었다. 10월 실질임금은 334만8000원으로 1년 전보다 0.6% 오르는 데 그쳤다.

11월 기준 사업체종사자 수는 1997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28만3000명(1.4%) 증가했다. 오름세는 유지하고 있지만 증가 폭 자체는 줄어들고 있다.

상용 근로자는 18만7000명(1.1%), 임시 일용근로자는 8만명(4.0%) 늘었다. 기타종사자는 1만6000명(1.4%)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종사자가 9만7000명(4.3%) 증가했다. 이어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2000명, 3.3%), 도매 및 소매업(2만5000명, 1.1%)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감소한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만4000명, -0.9%),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1000명, -0.9%) 등이었다.

전 산업 중 종사자 수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약 19%)은 1만6000명 늘었다. 30개월 연속 오름세나 증가폭은 계속 둔화하고 있다.

지난달 신규 채용자를 포함한 입직자는 92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3000명(1.4%) 증가했다. 이직자는 92만3000명으로 3만9000명 늘었다.

사유별로 보면 입직 중 채용은 88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2000명(1.4%) 증가했고 기타 입직은 4만명으로 같은 기간 동안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이직 중 자발적 이직은 29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5000명(9.2%) 늘었고 비자발적 이직은 57만9000명으로 1만3000명(2.3%), 기타 이직은 4만6000명으로 1000명(2.3%) 증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