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4 증권사, 발행어음 금리 줄하향

238
빅4 증권사, 발행어음 금리 줄하향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연합뉴스

국내 대형 증권사들이 시중 금리 하락에 발행 어음 금리도 속속 낮추고 있다.

29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005940)은 이달 27일부터 일부 발행어음 상품의 금리를 소폭 인하했다. 개인 투자자용 1년물 기준 금리는 기존 연 4.4%에서 4.15%로 25bp(1bp=0.01%) 낮췄다. 271~364일물 역시 금리가 25bp 낮아졌고 91~180일, 181~270일 구간은 10bp씩 하향됐다. 앞서 NH투자증권은 이달 13일에도 365일물을 연 4.65%에서 4.4%로 내린 바 있다.

앞서 미래에셋증권(006800)도 21일 개인용 1년물 금리를 기존 4.3%에서 4.1%로 20bp 내렸으며 한국투자증권 역시 이달 같은 유형 상품의 금리를 15bp 하향했다. KB증권은 지난달 20일부터 금리를 내리기 시작해 연 4.9%였던 개인 1년물 발행어음 금리를 최근 4.15%까지 하향 조정했다.

발행 어음은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이면서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지정된 증권사가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발행하는 만기 1년 이내 확정금리형 상품이다. 자기자본의 두 배 내에서 어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고 4대 증권사만 당국의 인가를 받았다.

증권사들이 최근 발행어음 금리를 낮춘 것은 5%를 넘보던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이달 중순 이후 3% 후반까지 하락해 국내 시중 금리도 급락한 때문이다. 발행어음 금리는 기준 금리와 시중 금리를 토대로 각 증권사의 운용 전략에 따라 정해진다.

투자업계는 대형 증권사의 발행어음 수익률이 낮아졌지만 은행 예·적금보다 여전히 높은 4% 초중반의 금리를 유지해 발행 어음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본다. 올 들어 3분기까지 4개 증권사의 발행어음 잔액은 작년 말보다 4조 1000억 원 늘어난 34조 4049억 원을 기록했다. 강승건 KB증권 연구원은 “개인과 법인 투자자들은 여전히 시중은행 금리보다 높은 수익률을 확정 지급하는 발행 어음에 투자할 유인이 많다”고 평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