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반도체 성공 DNA, 바이오 신화로 이어가자” [2023 말말말]

139

글로벌 바이오기업 CEO들과 연쇄 회동

사진제공=삼성전자왼쪽부터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이 준공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올해 5월 미국을 방문해 글로벌 바이오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연쇄 회동하며 미래 먹거리로 꼽은 ‘바이오’를 ‘제2의 반도체’로 키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회장은 “출발점은 중요하지 않다”며 “과감하고 끈기 있는 도전이 승패를 가른다. 반도체 성공 DNA를 바이오 신화로 이어가자”고 강조했다.

미국 방문 당시 이 회장은 △호아킨 두아토 존슨앤드존슨(J&J) CEO △지오반니 카포리오 브리스톨마이어스스퀴브(BMS) CEO △누바 아페얀 플래그십파이어니어링 CEO △크리스토퍼 비에바허 바이오젠 CEO △케빈 알리 오가논 CEO와 각각 만나 바이오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 발굴을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삼성이 바이오사업에 진출할 때 성장의 발판이 돼 준 기업이다.

이 회장이 바이오업계 리더들과 연이어 만난 건 바이오산업 전반에 걸쳐 글로벌 협업을 강화하고, 바이오사업을 제2의 반도체로 육성하기 위해서다. 삼성은 2010년 바이오·제약을 회사의 ‘신수종 사업’으로 선정하고 2011년 삼성바이오로직스, 2012년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설립해 바이오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4공장을 직접 점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