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앞에서 망설인 이유 있었네…물가 상승률 14년만 최고

12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작년 우유 물가 상승률이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그렇다 보니 우유를 원료로 사용하는 발효유, 치즈, 아이스크림도 줄줄이 인상됐다.

1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우유 소비자물가지수는 118.13이었다. 전년 대비 9.9% 오른 셈이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9년(19.1%) 이후 14년 만의 최고였다. 

우유 가격이 오르면서 우유를 원료로 하는 제품들도 도미노 인상됐다.

지난해 발효유 물가 상승률은 12.5%로 1981년(18.4%) 이후 42년 만에 가장 높았다. 치즈는 19.5%로 2008년(22.0%) 이후 15년 만의 최고였다. 아이스크림 물가 상승률도 10.8%로 2008년(14.4%) 이후 15년 만의 최고를 찍었다.

앞서 작년 10월 서울우유는 흰 우유 제품인 ‘나100%우유'(1L) 출고가를 대형 할인점 기준으로 3% 인상했다. 대형마트에서 해당 제품 가격은 2900원대로 올라 3000원선을 목전에 두고 있다.

매일유업과 남양유업, 동원F&B 등도 잇따라 유제품 가격을 인상했고, 롯데웰푸드와 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등 빙과업체는 아이스크림 가격을 올렸다.

다만 올해 우유 물가는 지난해 수준만큼 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보다 생산비 변동 폭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 통상 낙농가와 유업계 관계자 등으로 이뤄진 낙농진흥회는 통계청이 매년 5월 말께 발표하는 원유 생산비를 토대로 변동 폭이 ±4% 이상이면 협상을 통해 그해 원유 가격을 조정한다. 올해는 생산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사료 가격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중동과 우크라이나 국제 정세와 수입 물가 가격 변동에 따라 사료 가격 인상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