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우리은행 ‘7% 금리’ 창립 125주년 적금 완판…한도 2배 늘린다

152

간단한 우대금리 조건 장점

40만좌까지 가입 확대키로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전경 . ⓒ우리은행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전경 . ⓒ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창립 125주년을 기념해 내놓은 연 7%대의 고금리 적금 상품이 불티나게 팔리면서 출시된 지 2주도 안 돼 완판됐다. 우리은행은 판매 한도를 기존의 두 배로 늘리며 초과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올해 미국의 금리 인하 전망에 시장금리가 하락하면서 예·적금 금리 매력이 떨어지자 고금리 상품에 ‘막차’를 타려는 수요가 몰려 흥행에 성공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이 창립 125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우리 퍼스트 정기적금’의 신규 가입이 전날 20만좌를 돌파했다.

이 적금은 최고 연 7%에 달하는 금리가 메리트다. 이는 은행권 적금 상품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본금리 연 4%에 직전 1년 간 우리은행의 예·적금 상품을 보유하지 않았을 경우 3%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월 한도는 50만원이며 만기는 1년이다.

당초 해당 적금은 이달 말까지 20만좌 한도로만 판매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하루 평균 2만좌씩 판매되면서 지난 4일 특판 시작 이후 약 2주 만에 기존 한도를 훌쩍 넘어섰다. 이에 우리은행은 현재 20만좌를 늘려 총 40만좌까지 판매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해당 적금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은 고금리를 제공하면서도 복잡한 조건을 달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존에 은행들은 고금리 적금 상품을 판매할 때 예금과 달리 우대금리 조건을 복잡하게 붙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우리 퍼스트 정기적금’은 연 7% 금리로 은행권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데도 우대금리 조건이 간단해 유독 돋보인 것이다.

올해 미국의 금리 인하 전망에 시장금리가 하락하면서 예·적금 금리도 덩달아 내림세를 보이는 상황도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예·적금 금리 매력이 떨어지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다른 투자 상품으로 옮겨 붙는 가운데 고금리 적금이 출시되자 자금이 몰린 것이다. 예·적금 금리 산정에 기준이 되는 은행채 1년물(AAA·무보증) 금리는 지난 17일 기준 3.563%로 지난달 초(3.961%)와 비교하면 0.398%포인트 하락했다.

실제 예·적금에서 자금 이탈이 가시화되고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해 말 기준 정기예금 잔액은 849조2957억원으로 전월보다 2.2%(19조4412억원)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대기성 자금인 요구불예금 잔액은 616조7480억원으로 3.0%(18조439억원) 늘었다.

상황이 이렇자 다른 은행들도 연초부터 고금리 막차 수요를 잡기 위한 예·적금 특판에 속속 나서고 있다. 전북은행은 이달 최고 연 4.1% 금리의 ‘새해 다짐 특판 적금’을 출시했다. DGB대구은행도 연 6% 금리의 ‘더쿠폰적금’을 월 20만원 한도로 판매 중이다. 신한은행도 이달 ‘신한 슈퍼SOL 포인트 적금'(월 30만원 한도·6개월 만기)’을 선보였는데, 기본금리 연 2.0%에 최대 3.0%포인트 우대금리를 더해 최고 연 5.0%를 제공한다. 다만 이들 은행의 우대금리 조건은 복잡한 경우가 많아 세부 조건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