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외화증권 보관액 1042억달러…전년 대비 36% 증가

85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글로벌 증시 상승으로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보유액이 크게 늘었다. 다만 연간 결제금액은 전년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8일 예탁원이 관리하는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보관금액이 지난해 말 기준 1041억9000만달러로 2022년 말(766억9000만달러) 대비 35.9% 증가했다고 밝혔다. 외화주식 보관금액은 768억5000만달러로 38.8% 늘고 외화채권은 273억4000만달러로 28.2% 증가했다.

시장별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미국이 723억1000천만달러로 69.4%를 차지했다. 이어 유로시장(232억2000만달러), 일본(37억4000만달러), 홍콩(17억3000만달러), 중국(10억3000만달러) 순으로 상위 5개 시장 비중이 97.9%였다.

종목별 외화주식 보관금액은 테슬라가 136억7100만달러로 2022년에 이어 1위를 지켰다. 이어 애플(50억7700만달러), 엔비디아(43억6400만달러),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 상장지수펀드(ETF)(29억3900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27억700만달러), 알파벳A(20억5400만달러) 순이었다.

보관금액 상위 10개 종목 모두 미국 주식으로 전체 외화주식 보관액의 47.6%를 차지했다.

지난해 한 해 동안 예탁원이 관리하는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3826억500만달러로 전년 말(3755억3000만달러)보다 1.9% 늘어나는 데 그쳤다.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3.9% 감소한 반면 외화채권이 24.6% 증가했다.

시장별 결제금액은 미국(2894억5000만달러)이 75.6%로 비중이 가장 컸고, 유로시장(820억8000만달러), 일본(39억달러), 홍콩(38억4000만달러), 중국(17억9000만달러) 등 상위 5개 시장 비중이 99.6%였다.

종목별 외화주식 결제금액도 테슬라(290억4000만달러)가 1위였다. 디렉시온 데일리 세미컨덕터 ETF 등 미국 주식이 결제액 상위 10개 종목을 모두 휩쓸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