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상소] 자녀 2명이면 금리 최대 연 8.0%…하나은행 ‘아이키움 적금’

176

뉴스를 포함해 이메일과 SNS 등에서는 고수익과 노후를 대비한 새로운 금융상품이 하루에도 수십 개씩 쏟아집니다. 하지만 금융상품들이 까다로운 우대 조건이나 파생상품화되면서 복잡해진 수익구조에 소비자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알리는 ‘파수꾼’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이에 이투데이는 ‘금상소(금융상품소개서)’를 통해 철저히 금융소비자 중심의 투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하나은행의 ‘하나 아이키움 적금’은 2명 이상의 자녀를 양육하는(양육 예정) 부모를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이다. 금리를 연 최대 8.0%까지 제공한다. 저출산 문제 극복을 위해 ‘다자녀 우대 상생금융’을 추진 일환으로 다자녀가구를 위한 상품이다.

하나 아이키움 적금은 영업점과 ‘하나원큐 앱’을 통해 1만 원 이상 30만 원 이하의 금액으로 가입이 가능한 1년 만기 적립식예금이다. 기본금리 2.0%에 △양육수당 수급 등을 통한 우대금리 최대 4.0%p △만 19세 미만 미성년 2자녀 가구에는 연 1.0%p △3자녀 이상은 연 2.0%p의 특별금리가 더해져 최고 연 8.0%의 금리를 제공한다. 5만좌 한정으로 올해 12월 31일까지 판매한다.

우대금리는 △양육수당(영아·아동) 수급자 또는 임산부 대상 연 2.0%p △주택청약종합저축 보유 시(타행 포함) 연 0.6%p △하나 합 서비스 이용 시 연 0.3%p △마케팅 동의 시 연 0.1%p이며, 특히 △하나원큐에서 ‘아이 미래 지킴’ 서약 시 연 1.0%p 우대금리와 함께 은행은 좌당 1만 원의 기부로 난임부부를 지원하는 등 상생금융을 실천하게 된다.

하나 아이키움 적금은 출시 이후 금융소비자 효익은 물론 실질적인 도움으로 호평을 받았다. 다자녀 가구 등 아이를 양육하는 금융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하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 종합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지난해 금융감독원에서 선정한 제 1차 상생·협력 금융신상품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1호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