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급락속에도 중소형 로봇주 빛난다

200
출처=네이버 증권에브리봇 차트

증시가 연초부터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중소형 로봇관련주들이 빛나고 있다. 특히 최근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4’에서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기업들이 로봇을 신사업으로 채택하고 대규모 투자까지 예고하면서 좋은 흐름이 계속되고 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연초 2655.28에서 출발했으나 이후 연일 급락해 19일 기준 2472.74에 장을 마쳤다. 고작 14거래일밖에 안되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6.87% 급락했다.

이는 연이은 국내외 이슈가 터지며 투자자들의 불안심리가 가중된 탓이다. 홍해를 둘러싼 군사적 충돌 사태와 함께 국내 시가총액 상위 회사들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부진 전망까지 겹치면서 내리막을 탔다.

그러나 증시 하락에도 투자자들의 중소형 로봇주 사랑은 여전하다. 에브리봇은 연초 1만2060원에서 1만9550원까지 62.11% 올랐다. 이랜시스도 같은기간 50.06% 상승했으며, △티로보틱스(26.03%) △인탑스(17.41%) △로보로보(13.74%) △로보스타(10.23%) 등도 크게 올랐다.

특히 최근 열린 ‘CES 2024’에서 대기업들이 로봇관련 지분투자나 인수합병(M&A)을 진행하겠다고 언급하면서 로봇주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CES 2024’에서 상용로봇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한 부회장은 “이미 기업 간 거래(B2B)로 판매를 시작해 실버타운 쪽에서 걷기와 보행에 활용되고 있다”며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까지 시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조주완 LG전자 사장도 “로봇은 5년 뒤에는 확실한 미래가 될 것”이라면서 “로봇의 발전 방향을 주시하고 지분투자, 인수합병(M&A) 가능성 등도 열어두겠다”고 했다.

증권가에선 로봇 산업 성장은 이제 막 시작했으며 흐름이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보고있지만, 아직 실적과 주가 사이의 괴리가 큰 만큼 대표기업 중심으로 접근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양승윤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주목해야 할 것은 국내 로봇 산업을 둘러싼 정책 공개, 그리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로봇 기술 발전이다”면서도 “다만, 아직 로봇 기업들의 실적과 밸류에이션(기업 가치) 사이의 괴리가 큰 만큼 미래 성장을 기대해 볼 수 있는 특정 로봇 분야에서 가장 두각을 드러내는 대표기업 중심의 접근법이 가장 유효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