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서울 빌라 전세가율 68.5%…전년동기대비 10p 하락

105

아파트
서울 빌라 전세가율이 60% 후반대로 하락했다./연합뉴스

서울 빌라 전세가율이 60% 후반대로 하락했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임대차 시장 사이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지역 연립·다세대(빌라)의 전세가율은 평균 68.5%로 조사됐다. 전년동기대비 10.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8월 부동산원이 전세가율 집계를 공개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낮다.

자치구 별로는 관악구(76.3%), 강동구(75.4%), 강북구(74.3%) 등의 순서로 높았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62.5%에서 55.5%로 7%포인트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통상 전세가율이 80%가 넘어가면 깡통 전세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서울 빌라 전세가율은 2022년 8월(81.2%)과 9월(82.0%) 두 달 연속 80%를 넘기다가 12월 78.6%로 하락했다.이후 지난해 7월(69.5%)까지 8개월 연속 떨어졌고, 연말에는 68.5%까지 낮아졌다.

경기 빌라 전세가율은 69.4%를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13.5% 하락했다. 인천은 76.7%로 전년동기대비 10.4% 떨어졌다.

전세사기 우려로 빌라 전세 수요가 줄면서 수도권 빌라 전세가율이 대폭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 중 빌라 전세가율 80%를 넘어서는 곳은 경기 안양 만안구(83.2%), 인천 미추홀구(87%), 대전 대덕구(83.4%), 전남 광양(92%), 경북 구미(85.2%) 등 5곳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