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오픈AI 올트먼, TSMC·UAE 투자자와 AI반도체 개발·생산 논의”

111

 

샘 올트먼 오픈AI 전 CEO 사진AFP 연합뉴스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사진=AFP·연합뉴스]

챗 GPT 개발사 오픈 AI가 자체 인공지능(AI) 반도체를 개발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자체적으로 AI 반도체를 개발해 엔비디아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겠다는 것으로, 소프트웨어에서 하드웨어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포부이다.

2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샘 올트먼 오픈 AI 최고경영자(CEO)는 새로운 AI 모델 구축에 필요한 반도체를 개발하고 생산하는 공장을 짓기 위해 중동 투자자와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픈AI 투자를 논의하고 있는 인물 중에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의 동생인 타흐눈 빈 자예드 국가안보 보좌관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흐눈 보좌관은 8000억 달러(약 1070조원) 규모의 아부다비 국부펀드를 운용하는 아부다비투자청(ADIA)과 아부다비 국부펀드인 ADQ를 운영하고 있다. 타흐눈 보좌관은 UAE의 AI 기업 G42의 소유주로 회장직도 맡고 있다. G42는 오픈AI의 투자사인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픈AI와 이미 협력 중이다.

올트먼은 또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TSMC와 AI 반도체 생산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오픈AI의 AI 반도체 개발 기업 설립 형태가 자회사일지 별도 기업일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다만 F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오픈AI가 해당 기업의 주요 소비자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픈AI는 현재 AI 개발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 오픈AI는 거대언어모델(LLM)인 GPT-4의 주요 업그레이드 버전을 개발 중이며 올해 안에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생성형 AI는 고가의 AI 반도체를 대량으로 필요로 한다. FT는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오픈AI가 엔비디아에 대해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행보라고 해석했다. 

오픈 AI가 반도체 제작을 통해 엔비디아 의존도를 낮추려고 하는 만큼 막대한 투자 자금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FT는 “올트먼이 얼마나 많은 자금을 조달하려고 하는지 확실하지 않지만, 반도체를 설계하고 개발하는 것은 비용이 많이 든다”며 “시가총액 1조 5000억 달러에 달하는 엔비디아와 경쟁하기 위해 (최소한) 수십억 달러를 투자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