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日·유럽 통화정책 회의 속 상승세 진정…주간 예상 밴드 1300~1350원”

122

이번 주 원·달러 환율 상승세는 다소 진정세를 보이겠으나, 중국 금융시장 불안과 국내 잠재 신용 및 부실 리스크, 국내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은 변동성 확대 요인이다. 주간 원·달러 환율 예상 밴드는 1300~1350원으로 예상됐다.

22일 하이투자증권은 “미국 등 주요국 주식시장 상승에 따른 국내 주식시장 반등이 원화 약세 심리를 진정시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주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한때 1350원 선을 위협했지만, 정부의 구두개입 등과 주가 반등으로 상승세가 다소 주춤해진 채 지난주 장을 마감했다. 이주부터 주요국 통화정책회의가 잇따라 시작될 예정이어서 통화정책 결정에 따른 변동성도 확대가 예상된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는 22~23일 일본은행(BOJ)과 25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회의에서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통화정책기조 전환 관련 결정이 이루어지지 않겠지만, 우에다 BOJ 총재와 라가르드 ECB 총재의 발언 등이 외환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원·달러 급등에도 달러화는 약세보다 강세 재료가 더 눈에 띄는 모습이다.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에도 불구하고 소비심리 등 소비 관련 지표 호조가 달러화를 지지하고, 지표 호조에 따라 50% 이하로 떨어진 3월 금리 인하 확률도 달러 강세에 일조하면서다.

반면 유로화는 변동성을 높일 재료 부족 속에 1.08~1.09달러대 좁은 박스권 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연초 주요국 통화 중 가장 큰 변동성을 보여주고 있는 달러-엔 환율은 지난주에도 2% 넘는 상승세를 보였으나,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피봇 지연 기대감이 엔화 약세 폭을 확대하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역외 달러-위안 환율도 3주째 상승 흐름이다. 4분기 중국 GDP 성장률이 예상치를 밑도는 등 경기 회복에 대한 우려감과 더불어 연초 들어서도 진정되지 못하고 있는 중화권 주가 급락세가 위안화 약세 압력을 높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