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서 소화기 분말 분사한 10대女, 알고보니 아파트 지하주차장 테러 가담자

96
사진연합뉴스TV방송화면캡처
[사진=연합뉴스TV방송화면캡처]

아파트 주차장에서 소화기 테러를 저지른 10대 여학생이 집에도 똑같은 행동을 했다가 친부가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 21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이날 오후 7시 “딸이 집 현관문에 소화기 분말을 뿌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확인 결과 신고자 A씨의 딸 B양은 최근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3차례 소화기 분말을 뿌려 차량 41대에 피해를 준 중학생 무리 중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B양은 소화기 분말을 뿌리는 장면을 지켜봤을 뿐 직접 범행에 가담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돼 입건되지는 않았다. 

한편, B양 사건은 부모와 아파트 관리사무소 간 합의가 이뤄져 현장에서 종결 조치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