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금융위기보다 심각”…아파트 신고가 거래비율 역대 최저[집슐랭]

112
'2008년 금융위기보다 심각'…아파트 신고가 거래비율 역대 최저[집슐랭]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 중 신고가 비율이 주택 거래 신고제가 도입된 2006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와 경기 위축에 고가 매입에 대한 심리적 저항감이 나타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프롭테크기업 직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량(37만 8183건) 중 신고가 거래가 차지한 비율은 4%로 전년(11.7%)보다 7.7%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14일까지 집계 기준 신고가 거래 비율은 3.9%에 그쳤다. 부동산 시장 호황기였던 2021년 신고가 비율(23.4%)과 차이는 무려 6배에 달한다.

2006년 주택 실거래 신고가 도입된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6.6%)과 경기가 위축됐던 2013년(6.7%)에도 신고가 비율은 5% 이하로 떨어지지 않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고금리 충격과 경기 위축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집값 전망과 고가 매입에 대한 심리적 저항감이 아파트 신고가 비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올해 들어 신고가 매매 거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21.1%)로 나타났다. 이어 서울(9.1%), 강원(4.8%), 전남(4.6%), 부산(4.4%), 충남(4.4%), 인천(4.4%), 경북(4.3%), 전북(3.9%), 광주(3.3%), 대전(3.3%), 충북(3.3%), 경남(3.1%), 세종(2.9%), 경기(2.8%), 울산(2.6%), 대구(1.3%) 등의 순이다.

특히 부산과 대구, 대전, 강원 등은 신고가 비율이 2006년 이후 최저치였다. 서울의 경우 2021년 신고가 매매 거래 비율이 52.6%에서 달했지만 지속 하락해 10%대가 붕괴됐다.

함 빅데이터랩장은 “거래 활력 저하로 매도자 열위, 매수자 우위의 시장이 당분간 이어진다면 신고가 거래가 평년보다 적은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2008년 금융위기보다 심각'…아파트 신고가 거래비율 역대 최저[집슐랭]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