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중국, 기준금리 5개월 연속 동결…디플레 우려에도 은행 수익성 고려

252

1년물 LPR 3.45%·5년물 LPR 4.20%

중국 위안화 지폐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5개월 연속 동결했다. 디플레이션 우려에도 은행의 수익성 확보를 고려해 금융 완화를 보류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금융기관의 대출 금리 기준이 되는 1년물 LPR은 3.45%로 5개월 연속 동결했다. 주택융자 금리 기준이 되는 5년물 LPR은 4.20%로 7달째 그대로 뒀다.

중국 경제는 여전히 회복이 더딘 상황이다.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석 달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하락했다. 부동산 불황 등 내수 부족이 회복의 발목을 잡았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추가 완화에 대한 기대도 있었지만, 은행의 수익성 하락에 대한 우려 때문에 동결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예대마진은 사상 최저치를 경신하면서 은행업협회가 설정한 경계선을 밑돌고 있다. 추가 금리 인하로 은행의 대출 금리가 더 내려가면 수익이 압박을 받을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