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생산자물가 석 달 만에 반등…딸기 가격 154% 뛰었다

113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농산물과 산업용 가스요금 상승 영향으로 전월 대비 0.1% 올랐다. 생산자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향후 물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21.19로 한 달 전보다 0.1%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생산자물가는 유가 하락과 추석 전후 급등했던 농축산물 가격의 기저효과로 지난해 10월(-0.1%), 11월(-0.4%) 두 달 연속 하락했으나 농산물 가격 상승 재개와 산업용 도시가스 요금 인상으로 석 달 만에 반등했다.

품목별로 보면 농림수산물(4.9%)의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축산물(-2.7%) 하락에도 농산물과 수산물이 각각 9.3%, 4.6% 오르면서 물가를 끌어올렸다. 딸기(154.1%), 물오징어(42.6%), 사과(17.4%), 냉동오징어(5.2%) 가격이 급등했다.

서비스(0.2%)와 전력·가스·수도·폐기물(1.0%)도 소폭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전세버스운임(-3.4%)을 제외한 가격 대부분이 올랐다. 호텔숙박료(8.9%)와 산업용도시가스(6.7%), 위탁매매수수료(3.5%) 등을 중심으로 상승 폭이 컸다.

반면 공산품 생산자물가는 국제유가 하락에 힘입어 전월 대비 0.4% 떨어졌다. 이는 작년 11월(-0.8%)에 이어 두 달 연속 내림세다. 석탄·석유제품(-3.7%)과 화학제품(-0.7%), 1차 금속제품(-0.3%)이 모두 내렸고, 음식료품(0.1%)과 컴퓨터·전자·광학기기(0.2%)는 소폭 올랐다.

수입품을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보다 0.2% 낮아졌다. 원재료와 중간재 물가는 2.1%, 0.2%씩 내렸고, 최종재 물가는 0.2% 올랐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작년 12월 총산출 물가지수는 한 달 전보다 0.1% 떨어졌다. 농림수산물은 4.7% 올랐고, 공산품은 0.7% 하락했다.

유성욱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농산물은 딸기·사과 등 과실류를 중심으로 연말 수요 증가·작황 부진 등을 겪으면서 물가가 올랐고, 수산물은 오징어 등 어획량 감소와 공급량 축소 등으로 가격이 올랐다”면서 “공산품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경유 등 원유 정제 처리제품 중심으로 석탄·석유제품 물가가 내리고 화학제품도 공급 증가로 하락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