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가공시장 4년내 17조 확대…수출4억달러 달성

126
쌀가공시장 4년내 17조 확대…수출4억달러 달성
자료=농식품부

쌀가공시장 4년내 17조 확대…수출4억달러 달성
자료=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제3차(2024~2028) 쌀가공산업 육성 및 쌀 이용 촉진에 관한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2028년까지 쌀가공산업 시장규모를 17조 원으로 확대하고 수출은 4억 달러로 2배 이상 확대한다는 목표다.

농식품부는 시장 확대를 위해 우선 △간편 △건강 △케이-푸드(K-food) △뉴트로를 4대 시장전략으로 삼아 간편 가공밥·죽, 도시락·김밥등을 포함한 10대 유망품목을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새로운 국산 식품 원료로 2023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 ‘가루쌀’의 생산·유통 체계를 안정적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식품·외식업계와 협력해 제품개발·판로확충을 지원해서 2027년까지 수입 밀가루 수요의 10%인 20만 톤을 가루쌀로 전환할 계획이다.

아울러 2022년 57만 톤이던 가공용 쌀 소비량도 2028년까지 72만 톤으로 확대해 쌀 수급 안정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2028년까지 한국글루텐프리인증(KGFC)을 받은 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해외 주요 글루텐프리 인증을 받은 쌀가공업체 수도 10배 늘려( 국내외 글루텐프리 시장을 구축하는 방식이다. 또 대학생 ‘천원의 아침밥’을 비롯해 쌀 소비 미래세대인 어린이·청년층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지원하는 사업을 확대해 쌀 소비 기반을 넓혀갈 예정이다.

쌀가공시장 4년내 17조 확대…수출4억달러 달성
자료=농식품부

쌀가공시장 4년내 17조 확대…수출4억달러 달성
자료=농식품부

무엇보다 농식품부는 원료공급, 시설·경영, 연구개발(R&D), 산업 정보·통계 등 산업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여 대내외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가루쌀을 중심으로 가공용 쌀 전용 재배단지 조성, 계약재배 지원으로 원료의 민간조달을 활성화한다. 장립종 쌀 소비 증가, 국내 체류 외국인 증가를 고려해 한국형 인디카 쌀 재배단지도 조성한다. 원료구매, 시설 개보수를 위한 자금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가루쌀 등 가공전용 품종 개발, 글루텐 대체 기술 개발 등 쌀가공식품 10대 핵심기술 연구개발(R&D)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한영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쌀가공산업 육성으로 쌀 산업을 고부가가치화하고, 쌀 소비 확대로 안정적인 수급 유지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며 “최근 냉동김밥·떡볶이 등 해외 시장에서도 호평을 받는 쌀가공식품의 국내·외 판촉을 적극 지원해 시장 성장세를 견인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