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억대 아파트 “분양권 1.5억에 샀다”는 김지훈…비결 들어보니 [이슈, 풀어주리]

127

출근길에서도, 퇴근길에서도. 온·오프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다양한 이슈를 풀어드립니다. 사실 전달을 넘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인 의미도 함께 담아냅니다.

세상의 모든 이슈, 풀어주리! <편집자주>

40억대 아파트 “분양권 1.5억에 샀다”는 김지훈…비결 들어보니 [이슈, 풀어주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배우 김지훈(42)이 서울 성수동의 ‘랜드마크’로 불리는 고가 아파트 트리마제 분양권을 1억5000만원을 들여 매입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3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저가 매입’ 비결을 공개했다. 그는 “나는 돈이 별로 없다. 이 집을 1억5000만원에 최초 분양으로 받았다. 놀랍게도 이 집이 그 당시 되게 오랜 기간 미분양이 났었다”며 “재개발되면서 이런 아파트가 올라간다고 했는데 그 전에 분양을 하다 여러 번 엎어졌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성수동의 고가 아파트로 손꼽히는 트리마제는 2014년 분양을 시작했다. 2014년 분양 당시 분양가가 3.3㎡(1평)당 3200만~4800만원으로 당시 강북 최고가였다. 주택형은 전용 25~216㎡로 분양가가 3억5000만원부터 42억원대까지 다양했다. 2016년 기준 전체의 40%(163가구)가 미분양됐다. 높은 분양가에 부동산 경기 침체까지 겹쳐 3년이 지난 2017년까지 미분양 물량이 남아 있었다. 그렇지만 입주 이후 ‘연예인 마케팅’으로 유명 아파트 반열에 올랐다. 슈퍼주니어의 최시원·김희철·이특·은혁·동해, 소녀시대 써니, JYJ 김재중 등 많은 연예인이 살고 있는 아파트로 입소문을 타면서 웃돈이 붙기 시작했다.

40억대 아파트 “분양권 1.5억에 샀다”는 김지훈…비결 들어보니 [이슈, 풀어주리]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보이는 ‘트리마제’의 모습. 연합뉴스

이후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84.8111㎡가 종전 최고가에서 5000만원 뛴 31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직전 최고가 거래는 불과 한 달 전인 11월9일에 발생한 바 있다. 지난해 9월에는 84.5402㎡ 타입이 43억원에 신고가로 거래된 경우도 있었다.

김씨는 2015년 10월 이 아파트 126.66㎡(약 38평)를 분양받았다. 분양가는 15억원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씨는 “(분양업체에서) 계약금 10%만 내면 계약을 해준다더라. ‘중도금은 대출로 갚고 3년 뒤 입주니까 3년 뒤에는 어느 정도 벌겠지’ 해서 일단 급전을 당겨 계약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8년 입주 당시 분양받은 아파트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잔금을 치렀다. 이 아파트에 설정된 채권최고액은 10억3400만원에 달해 대출금은 8억6000만원 안팎으로 여겨진다.

한때 ‘미분양의 대명사’라는 오명을 뒤집어썼지만 김씨가 분양받은 126.66㎡ 매물이 현재 32억~45억원에 달할 만큼 트리마제의 가격은 크게 상승했다.

김씨는 “난 그 전에 월세로 계속 한강변에 살고 있었다. 내가 살면서 그걸 알았다. 한강뷰가 이렇게 프리미엄이 있구나. 내가 보니까 한강 바로 앞이어서 여긴 올라가기만 하면 가격이 떨어질 수가 없는 곳이었다”며 “3년 뒤 입주하는데 돈이 없어 여기저기서 억지로 빌려 계약을 했다”고 회상했다.

40억대 아파트 “분양권 1.5억에 샀다”는 김지훈…비결 들어보니 [이슈, 풀어주리]
연합뉴스

트리마제와 더불어 ‘서울숲 3대장’으로 불리는 갤러리아포레,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역시 전국적인 부동산 경기 침체기 높은 몸값을 뽐내고 있다.

지난달 2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전용 218.05㎡가 88억원에 거래된 것으로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나타났다. 같은해 8월22일 241.93㎡는 무려 100억원에 팔리기도 했다. 갤러리아포레는 2020년 입주를 시작한 주상복합 단지로 전용 91㎡부터 273㎡까지 크기가 다양하다.

바로 옆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지난해 8월18일 198.219㎡가 99억원에 팔렸다. 같은 크기가 7월 95억원에 거래됐는데 한 달 만에 4억원이 더 뛴 것이다. 더 큰 크기인 전용 264㎡의 경우 2022년 9월 130억원에 이미 실거래가 이뤄졌다.

전국적인 침체가 이어지고 있지만 부동산 업계는 고가 주택 거래가 이와 무관하다고 설명한다. 수십억원을 호가하는 고가 아파트는 매도·매수 당사자 모두 경기 흐름에 큰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성수동은 강남처럼 학군이 좋지도, 대중교통 등 인프라가 뛰어나지도 않은 편”이라며 “그런데도 하이엔드 주택은 매매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상징성을 노린 매수세가 계속되며 가격은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한국경제에 설명했다.

40억대 아파트 “분양권 1.5억에 샀다”는 김지훈…비결 들어보니 [이슈, 풀어주리]
연합뉴스

이외에도 서울 한강변 고급 아파트 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50억원 안팎의 신고가 거래가 잇달았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 116.93㎡(46평)가 지난해 10월 54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직전 매맷값 53억5000만원보다 1억원 오른 셈이다. 지난해 8월 말 입주를 시작한 ‘래미안 원베일리’는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인근에 있는 ‘한강뷰 아파트’다. 이 아파트 전용 59.96㎡(24평)도 지난 8일 28억원에 팔리기도 했다.

한강 조망이 가능한 용산구 이촌동 ‘래미안 첼리투스’는 지난해 9월 47층 높이의 전용 124㎡(51평)가 52억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찍었다. 같은 크기 35층 매물이 10월에도 47억원에 거래되며 역대 세 번째 높은 금액을 기록했다.

40억대 아파트 “분양권 1.5억에 샀다”는 김지훈…비결 들어보니 [이슈, 풀어주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