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증시 어둡다”…중학개미들 한 달 만에 1000억 원 뺐다

122
“中 증시 어둡다”…중학개미들 한 달 만에 1000억 원 뺐다
홍콩 증권거래소. 연합뉴스

‘중학개미(중국 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이 경기 침체와 미중 갈등 격화로 맥을 못 추고 있는 중국 본토 주식시장에서 빠르게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시 전문가들은 중국 증시의 부진이 한동안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자금을 미국·일본 증시 등 다른 곳으로 돌리는 국내 투자자들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2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이 홍콩을 통해 중국 상하이·선전 증권거래소에 투자한 주식 보관액은 지난해 12월 말 9억 7279만 달러(약 1조 2980억 원)에서 이달 22일 9억 177만 달러(약 1조 2032억 원)로 7102만 달러(약 948억 원) 감소했다. 1년 전인 지난해 1월 말 16억 8388만 달러(약 2조 2465억 원)와 비교하면 1년 사이 7억 8211만 달러(약 1조 433억 원)나 급감했다. 2년 전인 2022년 1월 19억 6724만 달러(약 2조 6243억 원)에 비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中 증시 어둡다”…중학개미들 한 달 만에 1000억 원 뺐다

특히 올해 국내 투자자들의 중국 주식 보관액 감소는 단순히 주가 하락에 따른 평가액 저하에서만 비롯된 게 아닌 것으로 풀이된다. 예탁원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은 올 들어 22일까지 중국 본토 주식을 총 852만 달러(약 114억 원)어치 순매도했다. 이미 지난달 순매도 금액인 819만 달러(약 109억 원)를 뛰어넘었다. 지난해 11월만 해도 이들은 중국 본토 주식을 1913만 달러(약 255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올 국내 투자자의 해외 주식 순매수 상위 리스트에도 중국 본토 상장 종목은 단 1개의 이름도 올리지 못했다. 22일 기준 올 들어 국내 투자자의 해외 주식 순매수 상위 50개 종목 가운데 48개는 마이크로소프트(MS), 테슬라 등 미국 종목이었다.

국내 투자자의 중국 증시 외면은 올 들어 현지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특히 올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중 패권 전쟁이 더 심화될 것이라는 예측 탓에 외국인 자금이 썰물처럼 빠지면서 수급 상황도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고 있다. 실제 중국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종합지수는 올 들어 전 거래일까지 각각 6.86%, 11.49% 하락해 같은 기간 6.65% 내린 코스피지수보다 낙폭이 컸다. 글로벌 고금리 국면에서도 올 들어 0.83%, 9.12%씩 상승한 미국 다우존스지수, 일본 닛케이지수와는 비교조차 힘들다.

상하이종합지수는 22일 하루에만 2.68% 떨어지기도 했다. 중국 본토의 부동산 경기가 장기 침체에 빠진 상황에서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1년물 대출우대금리(LPR)를 연 3.45%에 동결하기로 한 영향이다. 중국 대표 벤치마크 지수인 CSI300지수도 같은 날 3218.90포인트까지 내려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1월 31일(3201.63포인트) 이후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에 도달했다.

“中 증시 어둡다”…중학개미들 한 달 만에 1000억 원 뺐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중국 상황이 녹록지 않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국 계열사 글로벌X는 최근 뉴욕 증시에 상장한 중국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10개를 대거 청산했다. 10개 종목의 순자산 운용 규모만 6529만 달러(약 871억 원)에 이른다.

전문가들은 근 시일 내 증시 반등이 어렵다고 보고 투자심리도 당분간 반전의 모멘텀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 내다봤다. 박수진 미래에셋증권(006800) 연구원은 “부동산 거래도 주춤하고 외국인 매도 규모도 커 중국 증시 전망은 어둡다”며 “시장 참여자들이 중국 당국의 경기 부양책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저가 매수할 때도 아니라고 본다”고 진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