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부동산PF 정리, 어려움 있더라도 감내”

95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정리 과정에서 일부 금융사와 건설사의 어려움이 있더라도 감내하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부동산 PF 정리 과정에서 일부 금융사와 건설사의 어려움이 있더라도 감내하겠다고 전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이 원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증권업계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부동산 PF 사업장 관리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원장은 “새 살이 돋아나려면 굳은 살은 바뀌는 것”이라며 “PF에 있는 자본을 더 생산적인 곳에 투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PF 정리에 대해 그간 언급된 것 보다도 훨씬 더 강한 강도로 진행될 것이라고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최근 부동산 PF 시행사의 자기자본 비율을 강화하려는 정부 방침에 대해 협의된 사항은 아니라고 답변하면서도 방향성에 대해선 확실히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20%가 아닌 100%에 가깝게 자기책임이 될 수 있는 세팅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하는 부동산 개발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PF 정리와 그 이후의 바람직한 부동산 시장 정립을 위해 금융권이 할 수 있는 것들은 강도 높게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