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후끈 달군 삼성 반도체…경계현 “AI 시대 이제 시작”

102

clip20240124172102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이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세계 최대 가전·IT쇼(CES) 2024 참석 소감을 남겼다. /경계현 사장 SNS

경계현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사장)이 “CES 2024에서 많은 고객들이 삼성전자 반도체가 AI(인공지능)를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 알고 싶어했다”고 밝혔다.

경 사장은 24일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AI 덕분에 컴퓨팅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새로운 시대가 이제 막 시작됐으며, AI가 우리를 어디로 데려가든 그 힘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올해 HBM3E 샤인볼트, HBM-PIM 및 CXL-PNM을 포함한 AI 서버용 최신 반도체 솔루션을 선보였다”며 “이제 어디에서나 존재하는 AI 기술을 서버를 넘어 오토모티브·모바일·웨어러블 등까지 선보였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2일(현지시간) 폐막한 세계 최대 가전·IT쇼(CES) 2024에 참가해 AI 산업에 맞춘 차세대 반도체 제품과 솔루션을 대거 선보였다. 회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앙코르 호텔 내 전시공간에 가상 반도체 팹을 설치하고, 서버·PC·모바일·오토모티브 등 5개 주요 응용처별 솔루션 공간을 마련했다.

경계현 사장은 “CES 2024를 성공으로 이끈 모든 고객, 업계 파트너 및 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가 해냈다고 말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