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청년희망적금 만기, 뭉칫돈 쏟아진다…’고금리’ 예·적금으로 유치전

157

청년들 투자처 찾지 못해 ‘고민’
도약계좌 가입땐 2.67배 수익
만기 5년에 최대 7년 묶여 불만
시중은행·2금융권 예적금 유치전
대기성 자금 묶는 파킹통장 찾기도


다음달 만기가 돌아오는 청년희망적금 가입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최대 한도로 가입한 이들의 경우 약 1300만 원을 받게 되는데 목돈을 제대로 투자할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정부가 청년도약계좌로 환승할 수 있게 했지만, 만기가 5년으로 길어 매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시중은행들은 고금리 예·적금 상품을 통해 틈새시장을 노릴 계획이다.

24일 금융당국 및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가 25일 출시하는 청년도약계좌는 청년희망적금 수령자가 연계해 가입이 가능하다. 청년희망적금은 2022년 2월 청년의 자산 형성을 위해 정부가 내놓은 상품이다. 매달 50만 원의 한도로 2년간 납입하면 저축장려금을 합쳐 최고 연 10% 안팎의 이자를 받는다.

금융당국은 청년도약계좌를 가입을 독려하기 위해 연계 가입시 최대 2.67배에 달하는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홍보한다. 하지만 5년 만기 기간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희망적금에 만기 2년 간 적립한 돈이 추가 5년을 더해 7년이나 묶이는 셈이기 때문이다.

만기가 1년으로 짧은 고금리 적금에 눈을 돌리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은행을 비롯해 2금융권까지 이같은 틈새를 정조준했다. 만기가 짧은 고금리 예·적금 상품을 앞세워 청년희망적금 만기 고객 유치에 나선 것이다.

우리은행은 이달 최고 연 7.0% 금리를 제공하는 ‘우리퍼스트 정기적금을 내놨다. 출시 2주 만에 20만 좌나 팔렸다. 신청자가 몰리면서 최근 판매 한도를 70만 좌까지 늘렸다. 기본금리 연 4.0%, 우대금리 3.0%로 최고 연 7%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만기는 1년이고 월 최대 50만 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신한 슈퍼쏠 포인트 적금’을 선보였다. 기본금리 연 2.0%에 우대금리 3.0%를 더해 최고 연 5.0% 금리가 적용되는 6개월 만기 상품이다. 10만좌 한도로 월 최대 30만 원까지 자유롭게 입금할 수 있다.

DGB대구은행은 최대 연 6% 금리의 고금리 예·적금 상품에 가입할 수 있는 ‘더쿠폰 예적금 이벤트’를 실시 중이다. 신규고객은 7영업일 이내, 기존 고객은 즉시 쿠폰이 발행되며 1인당 연 6.0% 적금 1좌(최대 월 20만 원, 세전 1년제), 연 4.0% 예금 2좌(좌당 최대 5000만 원, 세전 1년제)가 가입 가능하다.

페퍼저축은행은 반려동물 가족에게 특화된 ‘페퍼스 펫적금 위드 핏펫’을 출시했다. 별도 우대금리 조건 없이 연 5.5%의 금리에 최대 50만 원까지 6개월 납입 상품이다. 상품 가입 시 반려동물 플랫폼 핏펫에서 사용가능한 포인트, 할인쿠폰을 최대 2만 원까지 제공한다.

IBK저축은행은 연 4.90%의 ‘청룡비상 정기적금’을 판매 중이다. 월 10만 원부터 최대 50만 원까지 납입 가능하며, 계약 기간은 1년이다.

투자처를 찾지 못한 청년들은 대기성 자금으로 묶어두면서도 이자를 챙길 수 있는 파킹통장을 찾고 있다. 적금의 경우 월 납입액이 작아 큰 금액을 맡기기에는 부족하기 때문이다.

OK저축은행의 ’OK짠테크통장‘은 예치금액 50만 원까지 우대조건 없이 연 7%의 금리를 제공하고, 초과분에 대해선 연 3.5%를 적용한다.

은행권 관계자는 “최근 시장을 고려할 때 장기간 자금을 묶어두기 보다는 납입 기간을 짧게 해 자금 흐름을 유연하게 가져가는 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