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사우디 데스크’ 설치…중동사업 전담 창구 역할 맡는다

95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장

한국수출입은행은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사우디 데스크(Desk)’를 설치·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우디 Desk’는 사우디 등 중동 사업과 관련해 전담 창구 역할을 맡는다. 구체적으로 △고객기업 상담 전담 창구 △사업 초기 금융협의 지원 및 시장조사 △핵심 발주처·사업주 네트워크 관리 △효과적인 금융지원 정책 마련 등 다양한 업무 수행에 나설 예정이다.

사우디 리야드에 파견된 수은 주재원은 유망사업 발굴과 발주처와 협력 채널 구축, 현지 기업 상담 등 한국기업의 중동 프로젝트 수주를 위한 밀착형 현지 지원으로 본점과 협업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향후 사우디 내 한국기업의 수주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수은 관계자는 “사우디는 인프라·친환경에너지 프로젝트 등 대규모 발주가 기대되는 주요 수주 대상국이기 때문에 수은이 사업 초기 금융협의 지원과 핵심 발주처 네트워크 관리 등 사우디 Desk 운영을 통한 맞춤형 금융지원으로 한국기업의 수주경쟁력 강화에 나선 것”이라며 “신 중동붐 확산과 정부의 ‘올해 인프라‧방산‧원전 등 해외수주 570억 달러 달성’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전방위적인 금융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은은 지금까지 승인액 기준 사우디 396억 달러, UAE 355억 달러, 카타르 144억 달러 등 중동 지역에 약 1610억 달러 규모의 금융을 지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