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민생토론] 잇따른 교통 호재, 부동산 영향은

120

수도권 30분 출퇴근 ‘GTX 시대’…‘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 수립

“부동산 기대감에 호가 상승…실제 거래 한계”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 의정부시청 대강당에서 ‘출퇴근 30분대 시대, 교통격차 해소’를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 의정부시청 대강당에서 ‘출퇴근 30분대 시대, 교통격차 해소’를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올해부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착공이 본격화하면서 ‘출퇴근 30분대 시대’가 열린다. 지방권에도 GTX와 같은 수준의 광역급행철도(x-TX)가 도입된다.

‘지옥철’로 불리는 김포골드라인의 혼잡 완화 대책이 최우선적으로 시행되고, 수도권 내 교통 정체가 심한 일부 고속도로 구간의 지하화도 추진된다.

정부는 25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이러한 담긴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GTX 사업 최초로 A노선인 수서~동탄 구간을 오는 3월 개통하고, 파주 운정~서울역 구간을 연내 개통하는 등 2028년까지 전 구간을 순차 개통하기로 했다.

또 수도권 신도시 권역별로 광역교통 개선대책 사업비 약 11조원을 활용한 집중 투자와 사업절차 개선으로 완공시기를 단축한다.

정부가 GTX로 수도권 출퇴근이 30분 이내에 가능하게 하고 지방에는 GTX와 같은 수준의 광역급행철도(x-TX)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이번 교통 분양 전략 발표로 GTX 노선 인근 부동산은 기대감에 따른 호가 상승은 있을 수 있다고 봤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GTX-D(김포/인천~팔달/원주), GTX-E(인천~대장~덕소), GTX-F(교산~왕숙2) 노선이 2035년 개통 목표로 예타 신청 및 임기 내 통과 추진이 본격화되며 해당 역사 신설 부지 및 인근 수혜지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실제 거래까지 이어지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의견이다.

함 랩장은 “민자방식이라 사업성이 높은 곳 위주로 민간 참여가 쏠릴 경우 노선별 사업 속도의 차이가 발생하거나, 해당 노선이 여러 지자체를 통과할 예정이라 지역별 노선 위치 및 역사 배치‧배분 등을 놓고 지자체 간 갈등 조율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광역 교통망 개발은 지역 내 상당한 개발 호재지만, 예타 및 착공, 개통까지 많은 재원과 시간을 요하므로 긴호흡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며 “노선의 최종 확정을 놓고 펼쳐지는 지자체 간 치열한 갈등의 조율 및 봉합도 사업 추진 속도에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교통호재가 예정돼 수혜가 전망되는 지역에서는 미래가치가 기대되기 때문에 집값 상승폭도 두드러질 것”이라면서도 “최근 침체된 부동산 상황에서는 이번 대책으로 시장에 영향을 미치기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