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 뉴욕 금융인 포럼 개최 “美 3월부터 금리 인하”

155
KIC, 뉴욕 금융인 포럼 개최 '美 3월부터 금리 인하'
연합뉴스

국부펀드인 한국투자공사(KIC)가 뉴욕에서 한인 금융인 및 현지 경제전문가와 함께 올해 미국 경제 및 금리 전망을 놓고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KIC는 뉴욕지사 주관으로 지난 25일 오전(현지시간) 뉴욕 총영사관에서 제8차 ‘뉴욕 금융인 포럼(New York Korean Finance Forum)’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럼에는 주미한국대사관 재경관을 포함해 정부, 공공 투자기관, 증권사·은행·보험사 등의 투자 담당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모임은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증권의 마크 카바나 미국 금리 전략가의 발표로 시작했다.

카바나 전략가는 “올해 미국 경제가 소프트랜딩(연착륙)하며 경기가 완만하게 둔화할 것”이라며 “올해 경제성장률이 1.2% 수준으로 전년도(예상치 2.7%) 대비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올해 미 경제는 소비·투자·정부 지출 등 대부분 분야에서 완만한 둔화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인플레이션 역시 빠른 속도로 내려가지는 않겠지만, 점진적으로 하락하여 연말 근원 물가지수(Core PCE) 기준 2.5% 수준으로 안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이에 따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오는 3월부터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3월에 기준금리를 25bp(0.25%P) 인하하고, 연말까지 100bp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카바나 전략가는 “연준이 시장 기대만큼 빠르게 금리 인하를 단행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시장 기대와 실제 금리 인하 사이의 속도 차이에 따라 시장은 큰 변동성을 보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시장 금리가 상승할 경우 채권 저가 매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 금융인 포럼을 주관한 KIC의 이경택 지사장은 “금리 향방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올해 투자 전략을 점검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면서 “앞으로도 뉴욕 한인 금융인이 모여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