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요 커진다”…외인에 이어 개인도 삼성전자 순매수

82
삼성전자 경기도 평택 캠퍼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경기도 평택 캠퍼스. 사진=삼성전자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로 외국인에 이어 개인들도 삼성전자 순매수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가는 대형주인 삼성전자에 매수세가 집중되며 지난해 증시를 견인했던 이차전지를 비롯한 다른 종목들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코스피 지수가 좀처럼 상승하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연초 이후 기준으로 외국인과 개인은 삼성전자를 총 3조3760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은 2조2240억원, 개인은 1조152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같은 기간 외국인 순매수 2위 기업은 삼성SDI(1920억원)로 삼성전자 매수 규모와 약 11배 차이가 난다. 개인 역시 삼성SDI는 삼성전자 매집 규모 대비 절반에 가까운 6460억원어치만 사들였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일반적으로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를 기준으로 국내 종목에 대한 투자 여부를 결정한다. 삼성전자는 MSCI 전체 지수에서 약 32%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외국인의 주요 순매수 종목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공지능(AI) 수요 확대에 대한 기대로 반도체 지수가 오르면서 외국인 순유입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외국인의 삼성전자 순매수에 대해 “반도체를 보고 들어왔다”며 “강달러 압력은 약화하고, 원화는 절하된 현재 중장기적으로 제조업 업황 회복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인투자자 역시 비슷한 이유로 삼성전자를 사들이고 있다. 반도체업계는 지난해 업황이 바닥을 찍은 뒤 올해 가격 상승으로 호실적을 달성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올 1분기(1~3월) D램 고정거래가격은 전 분기 대비 13~18%, 낸드는 18~23% 상승할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더해 지난 26일 오픈AI 최고경영자(CEO)인 샘 올트먼이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찾으며 엔비디아가 장악한 AI 반도체 분야도 새롭게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귀환에도 코스피 지수는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만 사고 다른 주식들은 별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증권가는 삼성전자 위주의 쏠림 현상을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증권사 관계자는 “삼성전자에 편중된 외국인 순매수가 다시 줄어든다면 코스피 반등은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지난해 이차전지에 증시 쏠림이 심화하며 올해 관련주들이 급락해 증시 하락을 견인한 상황이 재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들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합산 시가총액 상위 50위 안에 드는 이차전지 9개 종목의 합산은 연초 308조6084억원에서 259조7224억원으로 약 50억원 감소했다. 해당 종목은 LG에너지솔루션, 포스코홀딩스, LG화학, 삼성SDI, 에코프로비엠, 포스코퓨처엠, 에코프로, SK이노베이션, 에코프로머티 등 지난해 이차전지주로 주목받았던 기업들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