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이통사 주파수 경매 재개…스테이지엑스·마이모바일 ‘2파전’ 승자는

145
지난 25일 오전 28㎓ 대역 주파수 할당을 신청한 미래모바일 윤호상 대표왼쪽 스테이지엑스 한윤제 전략담당 이사가 경매 참가를 위해 서울 송파구 아이티벤처타워에 들어서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하은 기자
28기가헤르츠(㎓) 대역 주파수 할당을 신청한 윤호상 미래모바일 대표(왼쪽)와 한윤제 스테이지엑스 전략담당 이사가 지난 25일 오전 경매 참가를 위해 서울 송파구 아이티벤처타워에 들어서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하은 기자]

제4이동통신사를 선정할 ‘5세대 이동통신(5G) 28기가헤르츠(㎓) 주파수’ 할당 3차 경매가 29일 오전 속개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신규 이동통신사업자 선정을 위한 5G 28㎓ 주파수 대역 3일 차 경매가 이날 오전 15라운드부터 진행 중이다. 경매에는 스테이지파이브 컨소시엄 스테이지엑스와 미래모바일 컨소시엄 마이모바일이 참여했다. 

앞서 지난 25일 진행된 1일 차 경매에서는 6라운드까지 진행, 세종텔레콤이 중도 포기했다. 이어 26일 스테이지엑스와 마이모바일이 양자 대결을 펼쳤지만 결과는 나지 않았다.

이날 경매는 최고입찰액 797억원으로 시작됐다. 경매 첫날 최저입찰가 742억원 대비 55억원이 늘었다. 

28㎓ 주파수 할당 경매는 최대 50라운드 오름입찰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라운드에서 상대보다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하는 기업이 승리하는 방식이다. 경매는 하루에 5~10라운드가량 진행되며, 경쟁이 치열해지면 내달 초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최종 50라운드까지 승자가 결정되지 않으면, 밀봉입찰로 넘어간다. 과기정통부가 최소 입찰액을 알려주면 참여 기업이 그 이상의 금액을 각각 써낸다. 이 중 가장 높은 금액을 제출한 사업자가 주파수를 할당받게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