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지가 대세”…올해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분양 비중, 역대 최대치 전망

118
자료제공=부동산R114전국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분양 물량 추이.

올해 분양될 아파트 단지 중 1000가구 이상 대단지 비중이 2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2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 분양예정 물량 가운데 1000가구 이상 규모의 대단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60%(총 29만2807가구 중 17만564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조사를 시작한 2000년 이래 최고치이며, 2023년 48.1%(21만1306가구 중 10만1718가구)에 비해서도 11.9%포인트(p) 높다.

대단지는 주거 편의성이 우수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고, 컨소시엄 사업이 많아 단독으로 진행되는 중소단지에 비해 시공사의 공급 부담이 덜하다. 다만 한꺼번에 대규모 물량이 풀리기 때문에 지역별로 미분양 리스크가 불거지거나, 다수의 이해관계가 얽히면서 분양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권역별 대단지 분양 비중은 수도권이 62.3%(16만5377가구 중 10만3014가구)로, 지방 57.0%(12만7430가구 중 7만2626가구)에 비해 높다. 서울과 경기에서 재건축ㆍ재개발 대단지 분양이 각각 3만 가구 이상 계획됐기 때문이다.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 예정인 대단지 아파트 중 재건축ㆍ재개발 비중은 70%(10만3014가구 중 7만1763가구)로 지방 59%(7만2626가구 중 4만3117가구)보다 높다.

올해 분양예정인 대단지 중 39.4%(6만9213가구)는 다수의 시공사가 참여하는 컨소시엄 사업으로 추진된다. 시공사들이 연합해 수주할 경우, 입찰비와 공사비 등 자금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안정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1000가구 이상 분양물량 중 컨소시엄으로 짓는 아파트 비중은 2021년 31.8%(14만6255가구 중 4만6492가구)에서 2023년 39.7%(10만1718가구 중 4만423가구)로 커졌다. 공사비 인상, 미분양 위험, 자금조달 문제 등에 따른 건설업 침체 국면에서 리스크 분산이 가능한 컨소시엄 사업지 분양이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건설업 침체와 주택시장 위축이 계속되면서 주거 선호도가 높고, 컨소시엄 시공으로 리스크 분산이 가능한 대단지 분양 집중 현상이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1분기 중 서울 서초구 잠원동 ‘메이플자이(3307가구)’, 경기 광명시 광명동 ‘광명자이힐스테이트SK뷰(2878가구)’, 광주 북구 운암동 ‘운암자이포레나퍼스티체(3214가구) 등 매머드급 단지들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올해 분양예정 대단지 중 65%가 정비사업 아파트인 만큼 조합 내분 등 변수로 일정 지연 여지가 있다”며 “또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물량만 일반분양으로 풀리기 때문에 예상보다 공급량이 적을 수 있다. 원도심의 갈아타기 수요가 청약에 나서면서 일부 정비사업 대단지 위주로 높은 경쟁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