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한류 열풍 반영…관광수출과 내수활성화 동시에”

120
사진한국관광공사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오는 30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2024년 사업 설명회를 열고 K-콘텐츠 활용 외래객 유치, 국민 지역관광 확대 방안 등을 발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지자체, 지역관광공사, 관광업계 등 250여명이 참석한다. 오전엔 2024년 사업 중점 추진 방향과 본부별 사업계획 발표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해외지사 사업계획 발표를 진행한다. 이후 지자체와 관광업계 간 소통 시간을 갖는다. 

공사는 올해 전 세계적인 한류 열풍을 사업 실행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한식과 한국 드라마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K-관광 로드쇼’,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념 대규모 외래객 유치 프로모션을 비롯해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e스포츠 관광 활성화’ 사업 등 여러 사업에 대해 자세히 소개한다.

국내여행 확대를 위한 사업도 더 활발하게 진행한다. 국민여행 수요 진작과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여행가는 달’ 캠페인, ‘디지털 관광주민증’ 사업의 확대 추진계획과 함께 ‘외래객 이동 편의 제고’ 등 관광 접점 서비스 강화와 관광기업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세부 사업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지역·주민 주도로 지역관광 현안 해결을 모색하는 공모인 ‘지역관광추진조직(DMO) 육성·지원 사업’을 비롯해 관광분야의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관광벤처사업 공모전 등 총 38개 사업도 소개한다.

공사는 올해 신설한 ‘관광콘텐츠전략본부’를 중심으로 K-컬처 융복합 관광상품과 매력적인 로컬관광 콘텐츠를 적극 발굴한다. 데이터와 디지털 기반의 관광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한국관광산업포털 활용 협업’ 사업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서영충 관광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전년도 관광시장 회복세에 이어 2024년은 더 적극적인 방한관광 마케팅과 이종 산업 간 협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해 공사는 K-콘텐츠를 활용해 관광수출을 활성화하고, 이를 통한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달성과 함께 관광을 통한 내수 활성화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사업 설명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향후 공사 누리집과 공식 유튜브 채널 ‘한국관광공사 TV’에서 공개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