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3대 지수, 일제히 상승…S&P 또 사상 최고치

105

1월 FOMCㆍ빅테크 실적 앞두고 강세

지난해 4월 20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들이 일하고 있다. 뉴욕/신화뉴시스

뉴욕증시 3대 지수가 29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4.02포인트(0.59%) 오른 3만8333.45에 종료했다.

S&P500지수는 36.96포인트(0.76%) 상승한 4927.93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25일(목)까지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이날 또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72.68포인트(1.12%) 상승한 1만5628.04에 장을 마무리 했다.

증시가 이번주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발표 등 큰 이벤트를 앞두고 강한 모습을 나타냈다는 분석이다.

30~31일 이틀 동안 열리는 1월 FOMC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하에 대해 어떤 신호를 내놓을지 이목이 쏠려 있다. 이번에는 연준의 금리 동결이 거의 확실시된다. 연준의 기준금리는 현재 5.25%~5.5%로 시장에서는 연말에 금리가 최저 3.75%~4.00%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1월 30일부터 2월 1일까지는 시장가치가 10조 달러가 넘는 마이크로소프트(MS), 알파벳, 메타, 아마존, 애플 등 빅테크 기업 5곳이 실적을 내놓는다. 증시 상승을 견인하는 주인공들이 쏟아내는 성적표에 추가 랠리가 이어질지 기대가 크다. 또 퀄컴, 보잉, AMD, 화이자, 셰브런, 엑손모빌 등 대형주들도 이주 실적을 공개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블랙록은 올 들어 현재까지 증시 지표 지수가 3% 이상 상승함에 따라 미국 전체 주식 전망을 ‘중립’에서 ‘비중확대’으로 상향 조정했다. 인플레이션과 금리 하락으로 인공지능(AI)에 국한됐던 랠리가 시장 전반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카슨그룹의 라이언 디트릭 수석 시장 전략가는 “오늘 장은 폭풍 전의 고요함을 나타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번 주는 실적, FOMC 회의, 고용보고서, 지속되는 지정학적 불확실성 등 헤드라인급 이슈들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주가가 사상 최고를 경신하고 있는 상황에서 실망스러운 소식이 나오면 투자 심리를 뒤흔들고 변동성이 커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마존과 아이로봇은 이날 유럽연합(EU) 반독점 규제기관의 반대로 합병 계획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주가가 아마존은 1.3% 상승하고 아이로봇은 8.8%은 하락했다.

지난주 급락한 테슬라는 설비투자 계획을 밝힌 후 주가가 4.2% 급등했다. 메타는 증권사 제퍼리즈가 목표 주가를 425달러에서 455달러로 상향 조정한 후 1.7% 상승했다.

스트리밍 플랫폼 워너브라더스디스커버리는 증권사 웰스파고가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1.2% 하락했다. 금융기술 회사인 소피테크놀로지스는 4분기 이익을 기록한 후 20.2% 폭등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