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해 사태로 수출입 기업 10곳 중 7곳 물류 애로 겪어”

189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 구자열)가 30일(화) 삼성동 트레이드
김고현 한국무역협회 전무가 30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된 ‘홍해·파나마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한국무역협회

최근 홍해 사태 발생 후 기업의 10곳 중 7곳이 물류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30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홍해·파나마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최근 후티 반군의 민간 선박 공격과 파나마 지역의 가뭄으로 세계 양대 운하(수에즈·파나마 운하) 통항 차질이 발생, 수출입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들의 애로를 해소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파나마운항청에 따르면 일일 통한 제한 선박 수는 작년 7월 32척에서 연말 22척까지 축소됐으며, 올해 2월에는 18척으로 더욱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무역협회는 홍해 사태 발생 후 기업의 물류 애로를 파악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 응답기업의 74.6%가 물류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물류 애로로는 운임 인상(44.3%)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운송 지연(24.1%), 선복 확보 어려움(20.2%), 컨테이너 확보 어려움(11.4%)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 기업은 “급격한 해상운임 인상으로 인해 수출 제조원가 상승에 원인이 되어 기존 바이어와 계약된 제품 가격으로 납품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응답했다. 다른 기업은 “프랑스로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 B社는 운송지연으로 고객사로부터 항공 운송을 요구받고 있으며 해당 물량 항공 발송 시는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답했다.

세미나에는 수출입 기업 약 200개 사가 참석한 가운데 LX판토스, 람세스물류 등 국내 주요 물류기업 담당자가 홍해 사태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방안 등을 설명했다.

황규영 LX판토스 팀장은 발표에서 “최근 양대 운하 리스크로 인해 해운시장이 일시적인 공급 부족 및 운임급등에 시달리고 있으며, 해운물류 기업의 대응 능력은 기업의 경쟁력을 넘어 생존을 좌우하는 요소가 되었다”며 “양대 운하 리스크로 인한 선박 공급 부족 영향 및 향후 시나리오 점검을 통해 우리 수출입 기업이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고현 한국무역협회 전무는 “홍해 사태로 인한 물류 리스크를 진단하고 우리 수출입 기업들이 선제적인 대응방법을 모색해야 할 때”라면서 “무역협회는 산업부, 해수부 및 주요 선사 등과 협력해 우리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선복을 확보할 수 있는 지원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