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부총리 “수출 회복세 견인…관세청, 기업 지원책 지속 발굴해달라”

139

30일 복합물류 보세창고 현장 방문

마약 밀수 관리·설 물가부담 완화 요청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수출 회복세 견인을 위해 ‘복합물류 보세창고’와 같은 수출입기업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달라”고 관세청에 요청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인천공항 인근 수출 반도체 복합물류 보세창고와 신선과일 수입기업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수출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수출입기업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복합물류 보세창고 지난해 4월 도입, 통관절차를 종료하기 전 수출입 물품을 보관하는 창고로다. 반입부터 수출까지 절차를 대폭 간소화해 기존 창고 대비 신속한 통관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부총리는 “수출입기업들과 적극적 소통을 통해 현장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주요국과의 관세약정 등으로 무역마찰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고광효 관세청장은 “올해는 ‘혁신하는 관세청, 도약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라는 새로운 비전 실현의 원년으로 현장의 시각에서 불필요한 규제를 전면적으로 혁신하겠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AI)과 신기술 등을 활용한 납세편의 증진, 우범화물·여행자 선별 추적모델 구축 등 스마트 혁신을 통해 국민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관세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마약 등 불법·위해물품의 밀수와 자금세탁 등도 철저히 단속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주요 농축수산물 수입가격 공개, 24시간 통관체제 운영 등 다가올 설 명절에 대비해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낮추기 위한 조치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요청했다.

한편 최 부총리는 그동안 중소기업 세정지원 등 민생경제 회복, 핵심원자재 공급망 점검 등을 위해 지난 23일 국세청을, 지난 26일 조달청 현장을 점검했다. 이 밖에도 ‘외청 업무보고’의 마지막 일정인 다음 달 2일 통계청 업무보고도 현장방문 형태로 진행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