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 SOS가 적혀 있어요”…’엄동설한’ 20시간 갇힌 노인 극적 구조

131
2평짜리 화재 대피 공간에 갇힌 70대 노인이 구조 요청을 위해 만든 SOS 표식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2평짜리 화재 대피 공간에 갇힌 70대 노인이 구조 요청을 위해 만든 ‘SOS’ 표식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인천 OOO아파트인데 맞은편 동 외벽에 ‘에스오에스’(SOS)라고 적힌 종이와 밧줄이 걸려있다”

실수로 아파트 내 대피 공간에 갇혀 추위에 떨던 70대 노인이 기지를 발휘해 극적으로 구조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30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인천경찰청 112 치안 종합상황실로 다급한 신고 전화가 걸려 왔다. 

상황실 근무자는 신고자에게 현장 사진을 요청했고, 고층 아파트 꼭대기에 종이 상자로 추정되는 사진을 전송받았다. 

도화지구대 소속 경찰관 7명은 최단 시간 안에 출동해야 하는 ‘코드1’ 지령을 상황실로부터 전달받고, 순찰차 3대에 나눠타고 급히 현장으로 향했다. 

경찰은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찾아가 협조를 요청한 뒤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으나 집에선 인기척을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계속 집안 내부를 수색하다가 주방 안쪽에서 “여기요, 여기요” 하는 작은 소리를 포착했다. 기척이 난 곳은 화재를 대비해 만들어진 2평 남짓한 좁은 대피 공간이었다.

고장 나 열리지 않던 방화문 손잡이를 파손 후 열였더니 2평(6.6㎡) 남짓한 작은 공간에 속옷 차림의 70대 A씨가 서 있었다. 괜찮냐는 경찰의 물음에 A씨는 “추워서 얼어 죽을 뻔했다”고 답했다. 

알고 보니 혼자 사는 A씨는 환기하려고 대피 공간에 들어갔다가 안에서 방화문이 잠겨버려 20시간 넘게 꼼짝없이 갇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의 손에는 휴대전화도 없어 구조를 요청할 수도 없었다. 

추운 겨울에 2평 남짓한 공간에 갇혀버린 A씨를 구한 건 주변에 있던 검은색 상자와 칼이었다. A씨는 상자의 검은색 종이 부분을 칼로 긁어 ‘SOS’라는 글자를 만들었다. 그리고 줄을 연결해 창문 밖에 내건 뒤 라이터를 켰다가 끄기를 반복해 불빛을 내기도 했다. 이 모습을 어느 한 이웃이 놓치지 않고 발견, 신고까지 해준 덕분에 A씨는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이 사연은 29일 경찰청 페이스북에 소개되며 두 달만에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출동한 도화지구대 경찰관은 연합뉴스에 “33년 동안 근무하면서 이런 신고는 처음이었다”며 “잘 보이지도 않는 고층 아파트 창문에 붙은 ‘SOS’ 글자를 맞은편 동 주민이 보고 신고했다. 젊은 남성분이었는데 정말 고마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