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삼성 글로벌반도체 펀드’ 순자산 1천억 돌파

56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글로벌반도체 펀드가 전날인 30일 기준 순자산 1000억원을 넘어 1032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2021년 9월에 출시한 삼성 글로벌반도체 펀드는 최근 가장 주목받는 테마인 인공지능(AI)산업의 직접적인 수혜가 기대되는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 투자한다. 반도체 매출액 기준 글로벌 톱 20 기업을 집중적으로 담았다.

삼성 글로벌반도체 펀드의 헤지(H)형과 언헤지(UH)형의 작년 수익률은 각각 60.6%와 67.03%를 기록했고 연초 이후 수익률도 4.7%와 7.1%로 우수하다. 이 상품은 상장지수펀드(ETF)와 달리 환율 전망에 따라 환노출 위험을 회피하는 헤지(H)형과 환율상승에 따른 추가적인 환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언헤지(UH)형이 모두 있어 환율 전망에 따라 투자자가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성 글로벌반도체 펀드는 업계 최초로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반도체 포트폴리오로 구성된 공모펀드다. 엔비디아, AMD 등 미국 반도체 기업뿐 아니라 삼성전자, TSMC, 도쿄일렉트론, ASML 등을 포함한 한국, 대만, 일본, 유럽의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에 분산 투자가 가능한 점이 장점이다.

특히 기존 미국 필라델피아반도체 지수 등을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나 ETF와 달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세계적인 기술경쟁력을 지닌 국내 반도체 대표 기업까지 아우르는 투자가 가능하다.

또한 삼성 글로벌반도체 펀드는 신흥국 등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반도체 기업들도 주시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점이 특징이다. 우선 직전 회계연도 기준으로 반도체 관련 매출액 상위 20개 종목을 선정하고 시가총액 기준으로 비중을 결정한다. 여기에 매출과 이익 성장률, 자기자본이익(ROE) 등의 다양한 계량 지표들을 고려해 10개 내외의 종목을 추가로 선정하는 등 수시로 리밸런싱을 진행한다.

이종희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AI산업은 아직 초기단계고 승자를 미리 예측할 수는 없지만 AI산업 발전에 필수적인 반도체 기업들에 환율 전망까지 고려해 맞춤형 투자를 한다면 성장의 과실을 보다 알차게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