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인하 기대감에 작년 채권 상장·잔액 ‘역대 최고치’

96

회사채 202조9천억…전년보다 28% 증가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지난해 채권 신규상장과 상장잔액이 금리 인상 기조 전환 기대감과 회사채 투자심리 회복에 힘입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채권 신규상장 규모가 816조6000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전년 대비 116조7000억원(17%) 증가한 수준으로 사상 최고치다.

유형별로는 특수채가 386조7000억원으로 15%, 국채가 222조5000억원으로 12%, 회사채가 202조9000억원으로 28% 증가했다.

거래소는 “2022년 위축됐던 회사채 신규상장 규모가 작년 신용스프레드 축소와 통화당국의 정책기조 전환 기대(금리 정점 인식) 등으로 증가 추세로 전환해 크게 늘었고 통안채와 한국주택금융공사 등의 비금융 공사채 상장도 늘면서 특수채 신규상장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지방채는 4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7% 감소했다.

작년 신규 상장이 급증하면서 상장잔액도 전년 대비 139조5000억원(6%) 증가한 2491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보다 139조5000억원(6%) 증가한 수치다.

유형별로는 국채 1078조1000억원, 특수채 813조1000억원, 회사채 571조2000억원, 지방채 29조원이 상장돼 있다.

작년 상장잔액 증가와 함께 상장 종목수도 전년 대비 808종목(5%) 늘어난 1만6556종목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거래소는 “채권 상장잔액은 2009년 1000조원, 2020년 2000조원을 돌파한 뒤 빠르게 성장하면서 채권시장이 자금조달의 중요한 한 축으로 역할이 확대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