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자산운용 “연준 금리인하 6월부터…’헬스케어’ 비중 확대”

124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AB자산운용은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6월부터 금리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더불어 채권 투자를 위해선 금리 인하 결정보다 빠르게 움직일 것을 권했다. 글로벌 주식 시장에서는 작년에 특정 종목, 업종에 편중됐던 현상이 올해 완화될 것으로 내다보면서 헬스케어 업종의 비중 확대를 권했다.

AB자산운용은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FKI타워에서 2024년 글로벌 주식·채권시장 전망 간담회를 열었다.

AB자산운용이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글로벌 주식, 채권시장을 전망했다. [사진=AB자산운용]

유재흥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채권 투자자에게 올해는 상당히 괜찮은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연준이 오는 6월부터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이라고 보면서 “올해 다섯 번의 금리 인하가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연준이 예상하는 금리 인하 폭과 시장이 기대하는 금리인하의 폭이 간극이 있지만, 간극이 좁혀지는 과정에서 변동성이 있을 수도 있다”면서도 “올 한 해를 보면 더 중요한 건 금리인하의 시기다. 각국의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했고 인하 정책을 내고 있다는 게 채권 시장에서 더 중요하다”고 짚었다.

유 매니저는 연준이 금리 인하 결정을 내리기 전부터 국채 시장에서 반응을 보인다며 정확한 타이밍을 노리는 것보다 먼저 움직일 것을 권했다.

그는 “과거 연준이 금리를 인하했던 시기를 보면 미국 국채 시장은 3개월 전부터 반응하고 있었다”며 “미리 투자를 해서 유지하고 있는 게 더 나은 결과를 가져왔다. 타이밍을 재고 움직이는 것보다 미리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준은 31일(현지시간) 1월 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끝내고 금리를 발표할 예정이다. 유 매니저는 “FOMC, 정치적 이벤트 등에 민감할 수밖에 없지만 그런 뉴스에 일희일비하고 투자에 반영한다는 건 타이밍을 찾겠다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타이밍을 찾는 게 효과적인 투자인지에 대해 생각해봐야 한다. 타이밍보단 통화정책 흐름이 바뀔지에 대해 초점을 두고 투자를 하는 게 효과적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재욱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작년 한 해 글로벌 주식 시장이 매그니피센트7(미국 대형 기술주 7종목)으로 대표되는 종목에 극심한 쏠림 현상이 있었다고 돌아봤다. 올해는 쏠림 현상이 둔화되고 개별 종목 펀더멘탈, 실적에 집중한 종목에서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매니저는 긍정적인 퍼포먼스를 기대하는 업종으로 헬스케어, 기술을 꼽으며 “현재 밸류에이션이 상대적으로 매력적이고 올해 실적 성장세도 견고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헬스케어를 최선호 업종으로 제시하면서 “고령화가 지속적으로 심화되고 있고 이에 따라 의료 서비스나 시술 분야에서 수요가 늘어나 추세적 성장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거시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있지만, 헬스케어는 민감성이 낮다. 현재 시점에서 헬스케어 업종이 저렴한 밸류에이션을 갖고 있다”고 봤다.

더불어 “헬스케어 업종도 AI 수혜를 받을 것”이라며 “큰 혁신과 발전이 이뤄지고 있지만, 작년에 크게 주목받지 못했고 주가에도 반영되지 못했다. 특히 치료와 진단, 신약 개발에서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술주들이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인 것처럼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내 주식시장에 대해선 “글로벌 시장과 마찬가지로 개별 기업의 펀더멘탈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한국 시장도 작년에 (특정 종목, 업종에) 집중되는 모습을 보였다. 국내 주식시장도 역시 펀더멘탈에 맞춰서 우량한 주식들을 중심으로 상승하게 될 것이고 전반적인 주가에 대한 것은 거시경제 불확실성에 있어서 상당히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에서도 헬스케어 업종이 유망할 것이라고 기대하면서도 “수익성을 낼 수 있고, 재투자를 통해 계속 발전할 수 있을지를 판단해야 한다. 예측이 어려운 의학적인 결과보다는 개별 기업의 펀더멘탈에 집중해 선점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