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위례 ‘반값 아파트’ 당첨자 보니…청약통장에 최소 ‘이만큼’ 넣었다

113
마곡·위례 '반값 아파트' 당첨자 보니…청약통장에 최소 '이만큼' 넣었다
마곡지구 16단지 조감도. SH제공

최근 사전예약 접수를 받은 서울 마곡지구 16단지와 위례지구 A1-14블록 분양주택의 일반공급 당첨자들은 청약저축통장에 각각 최소 2260만 원과 2510만 원(당해지역 전용 59㎡ 기준)을 납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도시주택공사(SH공사)는 31일 마곡지구 16단지 토지임대부 분양주택과 위례지구 A1-14블록 이익공유형 분양주택의 사전예약 결과를 발표했다.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은 토지는 공공이, 지상의 건축물은 수분양자가 소유하는 방식, 이익공유형 분양주택은 거주의무기간 이후 공공주택 사업자에게 집을 환매할 때 처분 손익의 70%를 수분양자에게 귀속하는 방식의 공공주택이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낮아 ‘반값 아파트’라고도 불린다. 앞서 이달 15~19일 진행된 사전예약에서 마곡지구는 273세대 모집에 8300여명이 지원해 평균 31:1, 위례지구는 333세대 모집에 2만 1600여명이 지원해 평균 65:1의 경쟁률을 보였다.

당첨자 선정 결과 마곡지구 일반공급 당첨자들은 모두 서울시에 거주하는 3년 이상 무주택세대구성원이었고, 청약저축 불입액 하한선이 전용 51㎡는 1760만 원, 전용 59㎡는 2260만 원, 전용 84㎡는 2252만 원이었다. 해당 금액 이상을 청약통장에 저축한 이들이 당첨됐다는 의미다. 전용 39㎡는 최소 납입 횟수가 198회로 집계됐다. 최고 저축액은 3150만 원(전용 59㎡)으로 기록됐다.

공공분양의 일반공급은 청약통장의 저축총액순으로 당첨자를 뽑으며, 전용 40㎡ 이하는 청약통장 납입횟수가 기준이다.

마곡지구 특별공급을 보면 청년 유형은 우선공급 9점(만점 9점), 잔여공급 당해 12점(만점 12점) 등 만점자들 사이에서 추첨으로 당첨자를 선정했다. 신혼부부 유형은 전용 39㎡는 우선공급 8점, 잔여공급 수도권 6점자 중에서, 전용 59㎡는 우선공급 9점, 잔여공급 10점자 중에서, 전용 84㎡는 우선공급 9점, 잔여공급 11점자 중에서 추첨했다. 생애최초 유형은 전원 추첨으로 당첨자를 선정했다.

마곡·위례 '반값 아파트' 당첨자 보니…청약통장에 최소 '이만큼' 넣었다
위례지구 A1-14블록 조감도. SH제공

위례지구 A1-14블록 일반공급도 모든 당첨자가 3년 이상 무주택세대구성원이었으며, 청약통장 저축액 하한선은 전용 50㎡가 당해지역 2090만 원, 수도권 1972만 원, 전용 59㎡가 당해지역 2510만 원, 수도권 2460만 원이었다. 최고 저축액은 3907만 원(전용 59㎡)으로 집계됐다.

위례지구 특별공급의 경우 청년 유형은 모든 면적과 지역에서 가점 만점자(우선공급 9점, 잔여공급 12점) 추첨으로 당첨자를 선정했다. 신혼부부 유형은 전용 50㎡의 경우 우선공급 9점, 잔여공급 10점(전 지역), 전용 59㎡는 우선공급 9점, 잔여공급 12점(당해) 및 11점(수도권)을 기록한 이들 중에서 추첨했다. 생애최초 유형은 전원 추첨이었다.

SH공사는 향후 소득, 무주택, 자산 등 기준 부합 여부를 심사해 최종 당첨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마곡지구 16단지는 2027년 2월 본청약, 2027년 9월 입주 에정이며 위례지구 A1-14블록은 2027년 7월 본청약, 2028년 2월 입주가 이뤄진다. 본청약은 공정이 90% 진행된 시점에 진행돼 당첨자는 실제 집을 확인한 뒤 계약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마곡 토지임대부 및 위례 이익공유형 분양주택 사전예약에 보내주신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무주택 시민과 청년·신혼부부 등이 내 집 마련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고품질 백년주택을 합리적인 분양가에 공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