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증시 안정화ㆍ유동성 자금 투입에도 중화권↓

124

1월 마지막 거래일인 31일 아시아증시는 혼조세 속에서 중화권 증시를 중심으로 낙폭이 컸다. 일본과 대만ㆍ인도ㆍ싱가포르 증시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관망 심리가 우세한 가운데 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증시 닛케이 225는 전 거래일 대비 220.85포인트(+0.61%) 오른 3만6286.71로 거래를 마쳤다.

하락 출발한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는 장 마감을 앞두고 반등, 전날 대비 24.17포인트(+0.96%) 오른 2551.10에 폐장했다.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인도 센섹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4% 하락한 가운데 오후 거래가 진행 중이다. 싱가포르 ST지수는 5.65포인트 수준 오르며 전 거래일 대비 0.18% 상승한 채 오후 거래가 진행 중이다.

이날 아시아 증시에서 중화권 증시는 하락했다. 상하이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1.98포인트(-1.48%) 내린 2788.55로 거래를 마쳤다. 하락 출발한 대만 가권지수도 오후 들어 낙폭이 더 커지면서 전날 대비 145.07포인트(-0.80%) 내린 1만7889.56으로 장을 마쳤다.

이 시간 항셍지수는 전날보다 245.81포인트(-1.55%) 내린 1만5460.58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일본 증시와 인도ㆍ싱가포르 증시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관망이 이어졌다. 오후 들어 매수 심리가 소폭 상승하면서 강보합으로 오후 거래를 마쳤거나 진행 중이다.

반면 중국과 홍콩ㆍ대만 증시는 중국 정부의 갖가지 부양책 속에서도 ‘변곡점’을 찾지 못한 채 사흘 연속 유사한 수준의 내림세를 이어갔다.

앞서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다양한 증시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홍콩법원의 “헝다 청산” 판결 이전부터 ‘일본식 장기불황’을 우려한 목소리가 이어졌다.

지난 16일에는 식품과 에너지, 도시화 프로젝트에 투입할 1조 위안(약 185조 원) 규모의 특별 국채 발행을 검토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3일에는 증시 안정화를 위해 2조 위안(약 370조 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흘러나왔다. 이튿날인 24일에는 인민은행 총재가 오는 2월 5일부터 지급준비율(RRR·지준율)을 0.5%포인트(p) 내려 시장에 장기 유동성 1조 위안(약 188조 원)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나아가 28일에는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증감회)가 일정 기간 주식 대여 서비스를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가 그 주식을 빌려주고 대여 수수료를 받는 것으로, 공매도 등으로 사용되는 주식 대여를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갖가지 정부 대책이 부동산 경기침체의 근본적인 해결책은 되지 못한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부동산 침체에서 시작한 증시 불확실성은 정부 대책으로 해소되지 못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에서 부동산은 GDP(국내총생산)의 20%를 훨씬 넘고 중국인 재산의 80%를 차지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노무라증권의 중국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고객에게 보낸 메모에서 “단기적으로 가장 좋은 정책은 중앙정부가 특별기금을 마련해 주택을 공급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코스피는 전장보다 1.72포인트(-0.07%) 내린 2497.09로 집계됐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9.62포인트(2.40%) 내린 799.24로 거래를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