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수도권 아파트 10곳 중 7곳 1순위 마감 실패

212

견본주택 방문객
견본주택 방문객이 분양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지난해 분양한 수도권 아파트 10곳 중 7곳이 1순위 청약 마감에 실패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금리와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세 등 요인이 맞물린 영향으로 보인다.

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분양한 수도권 아파트 총 126개 단지 중 약 73%인 92개 단지가 1순위 청약 마감에 실패했다.

특히 부동산시장에서 대표적인 ‘청약 불패’로 꼽히는 서울에서도 11개의 단지가 1순위 청약을 마감하지 못했다.

지방 시장 역시 침체가 극심했지만, 충북과 대전은 호조를 기록했다. 수도권과 가깝고 산업단지가 몰려 있어 직주근접 여건이 마련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해 지방 도시 분양 아파트 평균 경쟁률은 8.9대 1을 기록한 반면 충북과 대전은 각각 33.42대 1, 28.1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충북 청주에서 들어서는 청주가경아이파크6단지는 작년 11월 청약에서 98.6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방에서 가장 높은 수치였다.

대전 ‘둔산자이아이파크’도 같은해 8월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8.6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낸 바 있다.

이처럼 충청권 아파트 청약시장 분위기가 뜨거운 이유로는 세종 등 인근 지역보다 집값이 비교적 낮다는 점이 꼽힌다. 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연장 등 충청권의 서울 접근성이 점점 더 개선될 것이란 점이 영향을 미친 모양새다.

이밖에 청주산업단지, 청주테크노폴리스, 오송생명과학단지, 오창과학산업단지 등 충청권에 다수의 산업단지가 밀집해 있어 직주근접 여건이 마련됐다는 점도가 많다는 것도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청주는 실수요뿐 아니라 지역 내 투자 수요가 적지 않다”며 “가격과 입지 경쟁력이 있는 단지는 웃돈이 붙는다는 학습 효과 때문인지 지역 내 부동산 커뮤니티 등을 통한 청약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다른 지역보다 높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이 많은 등 다른 지방과 달리 1인당 개인소득이 높기 때문에 새 아파트를 구입하고자 하는 의사가 높은 점 역시 청약 열기를 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