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56%·배 41%↑, 설 명절 성수품 물가 ‘비상’…기재부 “할인지원 100억 추가”

130
사과 56%·배 41%↑, 설 명절 성수품 물가 ‘비상’…기재부 “할인지원 100억 추가”
지난달 29일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은 시민들이 배·사과 등 과일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두고도 주요 성수품 과일 가격이 안정되지 않아 장바구니 물가 잡기에 비상이 걸렸다. 사과·배·감 등은 지난해 이어진 이상저온 현상과 병충해 탓에 절대 생산량이 줄어든 상황이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설 명절 직전까지 100억 원을 추가 투입해 소비자 가격 할인을 최대한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사과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56.8% 급등했다. 사과와 함께 차례상 필수 품목인 배와 감 역시 각각 전년 동월 대비 41%, 39% 상승했다. 작황 부진으로 생산량이 줄어든데다 마땅한 대체 수입처도 없는 사과의 경우 지난해 9월(56.3%) 이후 계속 전년동월 대비 50%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또다른 주요 성수품인 밤 가격 역시 전년동월 대비 7.3% 상승해 소비자물가 상승률(2.8%)을 상회했다. 조기 가격도 1년 전보다 6.4% 올랐다. 다만 쇠고기(1.2%감소), 돼지고기(2.3%감소), 닭고기(3.8%감소) 등 축산물 가격은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주요 성수품을 중심으로 소비자가격을 낮출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기재부는 “설 직전 주간(1∼8일) 농축산물 할인지원 예산을 기존 590억 원에서 690억 원으로 높이고 정부 할인율을 최대 40%까지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가격 상승률이 높은 사과와 배 중심으로 할인 예산을 매칭해 소비자 체감 효과를 극대화 하겠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사과 56%·배 41%↑, 설 명절 성수품 물가 ‘비상’…기재부 “할인지원 100억 추가”
최상목(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29일 설 성수품인 사과 작황 현황, 저장 물량을 파악하고자 충북 보은군의 과수거점산지유통센터(APC) 사과 선별장을 방문해 사과 유통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기재부 관계자는 “통계청이 집계하는 물가에 정부 지원은 반영되지 않고 마트의 자체 할인만 집계된다”며 “실제 소비자가 구매하는 가격에는 정부 할인도 반영되므로 소비자 부담은 (전체 물가 상승률보다) 덜 할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역시 “성수품 공급 확대, 할인 지원 정책 등을 밀착 관리해 16개 설 성수품의 평균 가격을 전년보다 낮게 유지하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한편 한국물가정보가 1월 중순 집계한 4인가족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8만 1500원으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지난해 대비 8.9% 늘어난 결과다. 대형마트 기준 비용은 38만 580원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