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4만2000달러선 횡보…GBTC 매도압력 상승 ‘악재’ [Bit코인]

740
(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이 4만2000달러 선에서 횡보하고 있다.

2일 오전 9시 40분 가상자산(암호화폐) 통계사이트 코인게코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1.1% 내린 4만2560.37달러(주요 거래소 평균가)에 거래됐다. 이더리움은 0.4% 떨어진 2289.85달러, 바이낸스코인은 2.1% 상승한 305.76달러로 나타났다.

이 밖에 솔라나 -2.1%, 리플 -2.6%, 에이다 -3.4%, 아발란체 -5.5%, 도지코인 -0.5%, 트론 -0.4%, 폴카닷 -1.8%, 폴리곤 -1.1%, OKB -0.9%, 시바이누 -2.3%, 라이트코인 -2.8%, 유니스왑 -1.8%, 코스모스 -1.0% 등으로 집계됐다.

미 증시는 아마존과 메타 등 빅테크(대형기술기업)들의 호실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4.58포인트(0.35%) 오른 3만8654.42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52.42포인트(1.07%) 상승한 4985.61로, 나스닥지수는 267.31포인트(1.74%) 뛴 1만5628.95로 거래를 마쳤다.

가상자산 시장은 미국 상업용 부동산 대출 부실화에 따른 지역 은행권 위기가 독일과 일본으로 확산되며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1일(현지시간) 3500명을 감원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도이체방크는 지난해 4분기 미국 상업용 부동산 손실에 대비한 충당금을 전년 동기 대비 약 네 배인 1억2300만 유로로 늘렸다고 밝혔다. 미국 상업용 부동산 위기 가능성이 거론되며 21.5% 하락한 일본 인터넷은행인 아오조라은행 주가는 이날 15.9% 더 떨어졌다.

비트코인은 은행권 위기가 현실화 되면서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으나 그레이스케일 현물 비트코인 ETF(GBTC) 매도압력이 커진 것이 악재로 작용하며 횡보했다.

또한 3일(현지시간) 더블록 등 외신에 따르면, 파산한 가상자산 대출업체인 제네시스가 파산 절차의 일환으로 약 16억 달러 규모의 그레이스케일 신탁 자산 매각 승인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중 제네시스가 보유한 14억 달러 상당의 GBTC는 미국 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가 담보로 잡고 있는 것으로, 법원이 신청을 받아들일 경우 제미니를 통해 제네시스에 돈을 맡긴 투자자들에게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투자 심리 지표는 ‘탐욕’ 상태로 나타났다. 가상자산 데이터 제공 업체 얼터너티브의 자체 추산 ‘공포·탐욕 지수’는 전날과 동일한 60으로 ‘탐욕’ 상태를 보였다. 해당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시장의 극단적 공포를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공포 탐욕 지수는 변동성(25%), 거래량(25%), SNS 언급 양(15%), 설문조사(15%), 비트코인 시총 비중(10%), 구글 검색량(10%) 등을 기준으로 산출된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