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174만명 서울 떠났다”…높은 집값이 원인

295

아파트
사진=연합

최근 10년간 높은 집값 등이 부담스러워 서울을 떠난 인구가 174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벗어난 인구는 주변 지역인 경기와 인천 등으로 이동했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2014∼2023년 서울에서 다른 시도로 전출한 인구는 547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461만1000명이었다. 서울 인구가 86만1000명 순유출된 것이다. 이는 순유출을 기록한 10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전출한 사유로는 ‘주택’이 174만1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른 지역에 집을 샀거나 전세 계약이 만료되는 이유 등으로 이동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는 의미다.

반면 주택 때문에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97만2000명에 그치며 10년간 순유출은 76만9000명을 기록했다. 높은 집값이 서울 인구의 순유출을 초래한 주요 요인인 셈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작년 1∼11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 평균가격은 1㎡당 1397만8000원이었다. 이는 경기(642만3000원), 인천(500만원)보다도 2배 높은 가격이다.

서울을 빠져나간 인구는 주로 경기·인천 등으로 이동했다.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경기로 전입한 인구가 340만5000명으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이중 주택을 이유로 전입한 인구가 136만4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에서 인천으로 이동한 인구는 42만7000명으로 경기 다음으로 많았다. 사유 중에서는 주택이 14만8000명으로 최다였다.

반대로 서울로 가는 주된 이유는 ‘직업’이었다. 10년간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온 461만1000명 중 전입 사유가 직업인 사람이 164만1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직업을 이유로 서울에서 빠져나간 인구는 134만7000명이었다. 직업이 29만4000명의 순유입을 불러왔다.

서울 유입을 불러온 또 다른 요인은 교육이었다. 교육을 이유로 전입한 사람이 44만6000명, 전출한 인구가 20만1000명으로 24만5000명이 순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