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여파에 대형 대부업체 연체율 12.6% 돌파…1년새 2.6%P 상승

299
고금리 여파에 대형 대부업체 연체율 12.6% 돌파…1년새 2.6%P 상승
연합뉴스

서민들의 급전 창구인 대부업체들의 지난해 연체율이 12%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대부금융협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대형 대부업체 25개사의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12.6%로 전년 말(10.0%)보다 2.6%포인트 올랐다.

대부업권 연체율 상승에는 우수 대부업제도에 따른 은행권 차입액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우수 대부업체 26개사의 은행권 차입액은 1분기 1399억원, 2분기 1483억원, 3분기 1229억원, 4분기 1108억원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대부업은 수신(예·적금) 기능이 없어 주로 저축은행이나 캐피탈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데 고금리 여파로 조달 금리가 법정 최고금리(20%)를 넘자 대출 규모를 꾸준히 줄여왔다. 저축은행이나 캐피탈 대비 낮은 금리로 자금을 빌릴 수 있는 은행의 경우 대부업의 전주(錢主) 역할을 한다는 비판 때문에 대부업체 대상 대출에 소극적이다.

대부업체들은 조달 비용 상승에 따른 보수적 영업, 은행권 차입액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체 대출이 줄고 있고 이에 따라 연체율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NICE 신용평가 기준 69개 대부업체의 신규대출액은 지난해 말 851억 원으로 지난해 3월 말(978억 원)과 6월 말(876억 원)과 비교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2년 3월(3935억원), 6월(3724억원), 9월(2420원), 12월(780억원)과 비교하면 최대 80%가량 크게 감소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1분기 중 우수 대부업자제도 개선과 관련한 감독규정 입법 예고를 추진하고 대부업 자금공급처인 은행·저축은행·여전사와 대부업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