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현대차, 연내 인도증시 IPO 논의 중…최대 40조원 규모”

349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차 인도공장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인도 전략 차종 생산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차 인도공장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인도 전략 차종 생산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연내 인도증시에서 기업 공개(IPO)를 고려 중이라고 로이터가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PO 진행 시, 기업 가치는 최대 300억 달러(약 40조원)가 될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중 인도증시에서 IPO를 추진하는 방안을 초기 논의 중인 가운데, 계획대로 IPO 진행 시 기업 가치는 250~300억 달러로 예상되고 현대차는 최소 30억 달러(약 4조원)을 조달한다는 방침이다. 만일 IPO가 최종 확정될 경우 인도증시 사상 최대 규모 IPO가 될 수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소식통들은 현대차가 인도증시 IPO를 통해서 “인도 사업의 가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판매량 기준 세계 제2의 자동차 시장인 인도 공략 의지를 불태우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인도 내 전기차 및 배터리팩 조립 공장을 위해 총 24억 5000만 달러(약 3조 27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1996년 인도 시장에 진입한 현대차는 현재 인도 자동차 시장에서 약 15%의 시장 점유율을 보유한 가운데 마루티 스즈키, 타타 모터스와 같은 인도 자동차업체들과 경쟁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