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난해 대만서 ‘최다 특허출원 외국기업’ 등극…쿠팡 5위

149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지난해 대만에서 특허 출원을 가장 많이 한 외국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10일 대만 경제부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대만에서 2022년보다 45% 증가한 978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대만에서 최다 특허 출원 외국 기업으로 이름을 올린 것이다.
 
미국 반도체 장비 회사인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삼성전자에 이어 지난해 대만에서 779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이어 미국 퀄컴, 일본 도쿄 일렉트론, 일본 니토덴코가 뒤를 이었고, 쿠팡도 2022년보다 222% 급증한 454건을 기록하며 5위에 올랐다.
 
한편, 지난해 대만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한 기업은 대만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인 TSMC였다. 총 1956건의 특허를 출원해 8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