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성장률 올해 4%대 중·후반…”부동산 시장 부진 지속”

18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EPA/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EPA/연합뉴스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4%대 중후반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지속되고 있는 부동산 시장 침체의 여파를 상쇄하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에 따른다.

11일 한국은행의 ‘2024년 글로벌 경제여건 및 국제금융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은 부동산 부문의 부진이 지속되면서 4%대 중후반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하반기 시행된 경기부양 정책들이 올 상반기 성장에 일부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부동산 시장 침체와 고용 불안 등이 여전한 만큼 성장 여건은 녹록지 않다는 설명이다. 리오프닝에 대한 기대도 사라지면서 기업과 소비심리가 약해졌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투자은행들은 소비를 진작할 수 있는 대규모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며 “하지만 중국 정부는 지난해 말 개최된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대규모 부양책보다 산업정책에 초점을 두고 기술 자립을 중시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소비의 경우 가계 저축률과 소득 증가율이 팬데믹 이전 수준을 하회하고 있어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투자는 정부의 첨단기술 제조업 육성과 인프라 투자 지원이 부동산 부문의 부진을 일부 상쇄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출은 주요국 경제의 성장세 둔화 등으로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예측이다.

부동산 시장 부진도 이어지고 있다. 주택가격의 추가 하락 리스크, 고용과 소득 불안, 주택인도에 대한 우려 등으로 주택 매입 수요가 부진한 상황이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는 공공주택사업, 도심 낙후지역 재개발, 지방 인프라 개선 등으로 부동산 부문의 하방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며 “소비자물가의 경우 글로벌 원자재 가격과 돼지고기 등 식료품 가격 하락으로 디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내년에는 돼지고기 공급 과잉이 진정되면서 식료품 가격이 반등해 1% 중반 수준의 상승률을 나타낼 것”이라고 봤다.

중국 정부는 올해 재정지원을 지난해보다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근 정치국회의와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친환경·디지털·하이테크 등 신성장 동력 부문에 재정지원을 강화해 안정보다 성장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정책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한 중국 당국은 중장기적으로 지방정부의 과다 채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방정부 재정지원을 위한 특별국채 발행, 금융기관을 통한 부채 재조정 등도 꾸준히 추진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