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도시락’ 챙기는 직장인…韓 식비는 세계 몇 등?

485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치솟는 물가로 점심 식사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직장인이 늘어나고 있다. 한 통계 사이트가 세계 94개국의 밥값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57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BGF리테일]

국가·도시 비교 통계 사이트인 넘베오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한국시간) 전 세계 94개국의 일반 레스토랑(고급 레스토랑 제외) 중 한 끼 밥값이 가장 비싼 곳은 스위스로 나타났다. 스위스의 밥값은 평균 28.59달러(약 3만8000원)에 달한다.

한국의 밥값은 평균 6.77달러(약 9000원)로, 스위스와 비교하면 4분의 1 가격이었다. 일본은 6.75달러(약 8970원)로 58위, 중국은 3.51달러(약 4700원)로 79위에 올라 한국보다 저렴했다.

한국은 아시아 국가 중 밥값이 비싼 편에 속한다. 아시아권에서 한국보다 밥값이 비싼 나라는 중동과 홍콩(8.95달러·약 1만 1900원)뿐이었다. 유럽 국가들의 밥값은 대부분 10달러 이상, 아시아 국가들은 10달러 미만으로 집계됐다.

다만 이 통계의 수치는 지난 12개월 동안 전국 평균 가격을 집계한 것이다. 서울 또는 관광지의 경우 전국 평균인 9000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카드가 지난해 1~5월 주요 업무지구 5곳(여의도·강남·광화문·구로·판교)의 점심시간 카드 이용금액을 분석한 결과, 여의도 점심 한 끼의 평균 가격은 1만28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화문은 1만2400원, 강남은 1만800원이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구내식당 밥값마저 지난해 6.9% 상승하면서 도시락을 싸서 출근하거나 편의점 음식으로 대신하는 직장인이 늘고 있는 추세다.

+1
0
+1
1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