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당선·대중 고율관세 부과 시 중국 경기에 큰 충격…중국 증시 저평가 기간 연장될 것”

144
출처=메리츠증권

14일 메리츠증권은 미국 대선 결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된다면 고율관세 부과로 중국 경기에 충격을 줄 수 있으며, 중국 증시 구조적 저평가 기간을 연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설화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11월 5일 미국 대선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경합이 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2018~2019년 미중 무역전쟁을 불러온 트럼프의 지지율이 바이든을 앞서면서 트럼프 2기 시대에 중국에 미칠 충격이 우려된다”고 짚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추가적인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시사했으며, 중국 관세율 60% 일괄 적용을 검토 중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에 “그 이상일 수 있다”고 발언했다.

최 연구원은 “60% 관세 부과가 현실화한다면 역외 위안화가 직전 고점인 7.35위안/달러를 상향 돌파하는 것은 물론 중국 자산가격에 큰 충격을 미칠 수 있다”며 “미국의 대중 수입 비중은 현재 11.2%에서 1%까지 추락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확실한 것은 중국으로서는 미국 대선에서 누가 이기든 중국의 굴기를 억압하려는 취지는 같고, 전 세계에서 중국이 가장 큰 피해국이 된다는 점”이라며 “다만, 트럼프 2기는 바이든보다 중국 경기에 더 충격을 줄 것이다. 이러한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중국 주식시장의 구조적 디스카운트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