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올해 韓성장률 2.2% 유지…”수출 회복세지만 내수 부진 심화”

136

한국경제
사진=연합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을 기존 전망과 동일한 2.2%로 내다봤다. 고금리 영향으로 내수 부진이 심화되지만 수출은 증가세가 확대된다는 이유에서다. 올해 물가 상승률은 내수 둔화 등을 고려해 종전보다 0.1%포인트 낮은 2.5%를 제시했다.

KDI는 14일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을 2.2%로 예상했다. 작년 11월 전망에서 제시했던 것과 같은 수치다.

KDI의 전망치를 주요 기관과 비교해 보면 한국은행(2.1%)보다 높고 국제통화기금(IMF·2.3%)보다는 낮았다. 우리 정부(2.2%),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2%)와는 동일하다.

KDI가 기존 전망과 같은 성장률 전망을 내놨지만 항목별로 보면 내수는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고 수출은 높였다.

먼저 민간소비는 기존 전망(1.8%)보다 소폭 낮은 1.7% 증가를 제시했다. 상품 소비와 서비스 소비 모두 부진한데 특히 금리 영향을 많이 받는 상품 소비가 더 위축된다고 봤다.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은 “민간소비 부진의 원인인 고금리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올해는 민간소비가 개선되기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설비투자는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 낮은 2.3%를 예상했다. 건설투자(-1.4%)는 부동산 경기 하락을 반영해 기존(-1.0%)보다 감소 폭이 확대될 것으로 봤다.

반면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은 올해 회복세가 강할 것으로 내다봤다.

KDI는 총수출 증가율 전망치를 반도체 경기 반등을 고려해 기존 3.8%에서 4.7%로 0.9%포인트 높였다. 경상수지도 수출 회복세 확대를 이유로 기존 전망을 136억 달러 상회하는 562억 달러로 예측했다.

정 실장은 “우리 수출품인 반도체 경기가 빠르게 반등하면서 수출은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고, 이러한 부분이 전체 경기를 이끌어 가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KDI는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2.6%에서 2.5%로 0.1%포인트 낮췄다.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 낮은 2.3%로 예상했다.

정 실장은 “내수 부진의 영향이 파급되면서 물가 상승세는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더 빠르게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말에는 물가 상승세가 안정 목표인 2%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간 취업자 수 증가 폭은 30대 여성과 고령층의 노동 공급 확대를 반영해 기존 전망(21만명)과 유사한 22만명으로 예상했다.

KDI는 향후 위험 요인으로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위험과 중국 경기가 부동산 부문을 중심으로 급락할 가능성을 꼽았다.

정 실장은 “중동지역의 분쟁이 격화되면서 유가 상승, 운송 차질이 발생하는 경우 생산 비용이 상승하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세도 제약될 수 있다”면서 “중국에서 부동산시장이 급락해 경기침체가 발생하면 우리 수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부실 건설업체의 구조조정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할 경우 건설 투자의 부진이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